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에쓰오일, RUCㆍODC 상업가동 연기…“잇따른 사고와는 무관”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탈황 처리된 잔사유를 촉매와 반응시켜 분해, 휘발유 및 프로필렌이 생산되고 있는 #2 RFCC 중질유 촉매접촉 분해공정 시설의 모습.(사진=오승현 기자)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탈황 처리된 잔사유를 촉매와 반응시켜 분해, 휘발유 및 프로필렌이 생산되고 있는 #2 RFCC 중질유 촉매접촉 분해공정 시설의 모습.(사진=오승현 기자)

에쓰오일(S-Oil)이 약 5조 원을 투입해 추진한 ‘창사 이래 최대 프로젝트’ 고도화 설비ㆍ올레핀 다운스트림 콤플렉스(RUC·ODC)의 상업가동이 당초 예상보다 지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사 측은 설비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함일 뿐, 화재ㆍ추락사 등 최근 벌어진 사고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에쓰오일은 26일 "오는 11월부터 RUCㆍODC가 본격 상업 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7월 말만 하더라도 에쓰오일 측은 RUC의 상업가동 시점을 3분기(7월~9월)로 예상했기 때문에 당초 예상보다 2개월 이상 늦춰진 셈이다.

RUC는 원유에서 가스·휘발유 등을 추출하고 남은 값싼 기름(잔사유)을 다시 한 번 투입, 휘발유나 프로필렌과 같은 고부가가치 제품을 얻어내는 시설이다. ODC는 RUC의 공정을 거쳐 나온 프로필렌을 투입, 프로필렌옥사이드(PO)와 폴리프로필렌(PP)를 생산하는 설비다.

7월 26일 에쓰오일 2분기 실적 발표 때만 하더라도 에쓰오일은 “4월말 기계적 완공 후 상업가동을 위한 공정별 시운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상업가동 시기는 RUC는 3분기, ODC는 4분기 초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에쓰오일은 딱 3개월 만에 RUC의 상업가동 시기를 11월로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다소 미뤄진 상업가동 시점에 대해 에쓰오일 측은 “상업가동은 선언적 의미”라며 “설비의 안정성과 신뢰성이 충분히 확보됐다고 판단될 때 상업가동을 선언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초 RUC의 상업가동이 예상됐던 3분기 말 온산공장 현장에서 발생한 각종 사고 때문에 상업 가동 선언 시점을 연기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무관하다”고 딱 잘라 말했다.

3분기의 마지막 달인 지난 9월 에쓰오일 온산공장에는 예기치 못한 사고가 잇따랐다. 월초에는 탈황 공정 반응기 촉매직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이 추락해 숨졌으며, 월말에는 화재가 발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28,000
    • +0.53%
    • 이더리움
    • 154,200
    • +0%
    • 리플
    • 348
    • -0.57%
    • 라이트코인
    • 67,650
    • -0.66%
    • 이오스
    • 4,113
    • +0%
    • 비트코인 캐시
    • 185,800
    • +0.48%
    • 스텔라루멘
    • 118
    • -1.66%
    • 트론
    • 26.1
    • -3.69%
    • 에이다
    • 68.4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100
    • -1.06%
    • 모네로
    • 59,700
    • +0.08%
    • 대시
    • 103,700
    • +0.77%
    • 이더리움 클래식
    • 5,440
    • -0.54%
    • 57.9
    • +0.17%
    • 제트캐시
    • 64,300
    • -0.92%
    • 비체인
    • 6.55
    • -0.9%
    • 웨이브
    • 3,109
    • -0.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3.98%
    • 비트코인 골드
    • 14,750
    • +0.13%
    • 퀀텀
    • 2,906
    • -1.89%
    • 오미세고
    • 1,908
    • -3.19%
    • 체인링크
    • 513
    • -0.38%
    • 질리카
    • 22.4
    • +1.35%
    • 어거
    • 16,300
    • +0.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