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위조지폐 감소 추세…"신용카드·온라인 간편결재 늘어"

위조지폐 발생 규모가 줄어드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3일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위조지폐 발생은 해마다 기복은 있지만 감소하고 있다.'

2014년 3907장·8739만원어치, 2015년 3293장·1억1568만5000원어치였던 위조지폐 발생은 2016년 1378장·1099만6000원어치, 2017년 1657장·1795만4000원어치로 줄었다.

올해도 8월까지 369장·412만4000원어치가 발생해 이전 4년에 비해 눈에 띄게 적어졌다.

2014년부터 2018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권종별 위조지폐 발생을 보면 5만 원권이 3708장으로 가장 많았고 5000원권 3437장, 1만원권 3345장, 1000원권 114장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