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갤러리아명품관에 포레르빠쥬 전세계 8번째 매장 오픈

프랑스 명품 브랜드 ‘포레르빠쥬’의 국내 독점 판매권을 획득한 한화갤러리아가 13일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에 1호점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국내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포레르빠쥬’는 18세기 헤리티지 무기상으로 시작한 가문명으로 핸드백, 지갑 등 스몰레더 상품을 선보이는 브랜드다. 올해로 300년을 맞는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 루이비통∙에르메스 등 타 명품 브랜드보다 100년 이상 오래된 명품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갤러리아명품관에 오픈하는 ‘포레르빠쥬’ 매장은 가문의 마지막 수장이었던 에밀 앙리 포레르빠쥬의 다이닝 룸을 재현했다. 이같은 콘셉트에 맞춰 핸드백 및 스몰레더 상품뿐 아니라 디저트 접시 세트로 구성한 테이블웨어 콜렉션을 선보인다.

갤러리아백화점 측은 ‘포레르빠쥬’가 1차적으로 강남 30~40대 여성 고객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고 있으며, 향후 여성 핸드백의 고착화된 명품 브랜드 선호도 구도에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갤러리아는 ‘포레르빠쥬’가 여타 명품 브랜드보다 유서 깊은 역사와 장대한 서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큰 매력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18세기 프랑스 혁명 당시 서로가 대립관계일 수밖에 없었던 프랑스 황실과 시민혁명군 양쪽 모두에게 필요한 브랜드였다는 아이러니한 히스토리가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설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