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포항 규모 5.5 지진'으로 한동대 건물 외벽도 붕괴…아스팔트 도로도 갈라져 '긴급 대피'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제보 사진)
(제보 사진)

15일 발생한 규모 5.5의 포항 지진으로 한동대학교 건물 외벽이 붕괴돼 놀란 학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포항에 위치한 한동대에서는 지진이 발생하자 건물 외벽이 붕괴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포항에서 지진과 여진이 잇따르면서 수초~수십초 간 진동이 이어졌고, 한동대에서는 일부 건물의 벽돌로 된 외벽이 무너져내려 학생들이 야외 운동장으로 대피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또 한동대 일부 아스팔트 도로가 갈라지는 현상도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이날 지진이 발생한 직후 소방당국에는 포항을 비롯해 창원, 김해 등 경남 전역에서 진동을 감지한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특히 포항 내에서는 전화도 불통인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