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욕증시] 은행 실적 호조 불구 최근 상승 부담감에 하락 마감…다우 0.14%↓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뉴욕증시는 12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1.88포인트(0.14%) 하락한 2만2841.01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31포인트(0.17%) 내린 2550.93을, 나스닥지수는 12.04포인트(0.18%) 떨어진 6591.51을 각각 기록했다.

주요 은행들이 전반적으로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지만 최근 강세에 따른 부담감에 이날 증시에 매도세가 유입됐다고 미국 금융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전했다. 다우와 S&P, 나스닥 등 3대 지수는 전날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에서 후퇴했다. 올 들어 지금까지 다우지수는 16%, S&P지수는 14% 각각 상승했고 나스닥지수는 23% 올랐다.

자산 기준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이날 지난 3분기 트레이딩 부문 수익이 부진했지만 대출이 늘어 전반적인 순이익이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JP모건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은 67억3000만 달러(주당 1.76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62억9000만 달러(주당 1.58달러)에서 증가했다. 이는 톰슨로이터 집계 전문가 예상치인 주당 1.65달러 순익을 웃도는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도 262억 달러로, 시장 전망인 252억3000만 달러를 뛰어넘었다. 그러나 JP모건 주가는 0.9% 하락했다.

씨티그룹은 3분기 순익이 41억 달러(주당 1.42달러)로, 전년 동기의 38억 달러(주당 1.24달러)에서 증가하고 월가 전망인 주당 1.32달러 순익도 웃돌았다. 매출은 지난해의 178억 달러에서 182억 달러로 증가했다. 전문가 예상치는 179억 달러였다. 씨티그룹 주가는 장 초반 최대 1.6%까지 올랐으나 이후 상승분을 반납하고 오히려 3.4% 급락했다.

JP모건 주가는 지난 1년간 41%, 씨티그룹은 50% 올랐다. 이에 실적 호조에도 투자자들이 이익확정 기회로 보고 이날 매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레이딩 부문이 부진했던 것도 두 은행 주가 움직임에 영향을 미쳤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웰스파고가 13일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나온 미국 경제지표는 호조였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 대비 1만5000건 감소한 24만3000건으로, 6주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으며 마켓워치 집계 전문가 예상치 25만 건도 밑돌았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 대비 0.4% 올라 시장 예상과 부합했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PI는 전월보다 0.4% 상승해 전문가 예상치 0.2%를 웃돌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이날 국제금융협회(IIF) 연설에서 “신흥시장은 연준의 긴축과 이에 따른 달러화 가치 상승을 견뎌낼 수 있어야 한다”며 “자산가격도 오른 상태”라고 지적했다. 파월은 최근 재닛 옐런의 뒤를 잇는 차기 연준 의장 후보로 급부상했다. 옐런의 임기는 내년 2월 끝난다.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는 허리케인과 멕시코 지진 영향 등으로 3분기 실적이 부진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주가가 6.1% 급락했다. 통신장비업체 주니퍼네트웍스도 실적 부진 경고에 5.2% 빠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