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합동감찰반, 이영렬·안태근 등 '돈봉투 만찬' 참석자 '전원 경위서 제출 요구'

[이투데이 안철우 기자]

법무부·대검찰청 합동감찰반이 19일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51·20기) 등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된 참석자 전원에서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

경위서 제출 대상자는 이 지검장을 포함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간부 검사 7명과 안 국장을 비롯한 검찰국 간부 검사 3명 등 총 10명이다.

이날 합동감찰반의 경위서 요구는 지난달 21일 문제의 만찬에 참석한 인사들을 대상으로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합동감찰반은 경위서를 토대로 어떤 경위에서 만찬이 계획됐는지, 만찬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등을 두루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격려금 명목으로 오간 70만∼100만원 상당 돈 봉투의 성격·출처 등의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