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카드뉴스 팡팡] 하나부터 열까지 “영원히 소녀시대”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 14

[카드뉴스 팡팡] 하나부터 열까지 “영원히 소녀시대”

“굿바이, 8명의 소녀시대”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 수영, 서현이 SM을 떠납니다.
SM과의 전속 계약이 만료된 가운데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인데요.

‘완전체 소녀시대’와의 이별을 준비해야 하는 때,
소녀시대가 걸어온 길을 1에서 10까지 숫자로 살펴봤습니다.

2007년 데뷔한 소녀시대는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았습니다.
국내 현역 최장수 걸그룹인데요. 지난 8월 데뷔 10주년 기념으로 열린 팬미팅 현장에서 멤버들은 서로에게 “사랑한다” “자랑스럽다”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죠.

소녀시대는 9명의 멤버로 데뷔했습니다.
당시에는 멤버 수가 5명이 넘는 경우가 흔치 않아 큰 주목을 받았는데요. 소녀시대는 9명의 멤버들을 활용한 역동적인 군무와 다채로운 대형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게 됐습니다.

하지만 9명의 소녀시대는 8명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2014년 멤버인 제시카가 소녀시대를 탈퇴하면서부터인데요. 당시 제시카는 팀으로부터 퇴출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SM은 제시카가 팀을 이탈한 것이라고 상반된 발표를 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죠.

한때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소녀시대는 ‘7년 징크스’를 무사히 넘긴 걸그룹입니다.
국내 아이돌 그룹의 ‘7년 징크스’는 데뷔 7년 차에 팀이 해체되는 경우가 많아 생겨난 말인데요. 아이돌과 기획사의 전속계약이 보통 7년으로 이뤄지기 때문이죠.

지난 8월 발표한 정규 6집은 ‘완전체 소녀시대’의 마지막 앨범으로 남게 됐습니다.
멤버 3명의 재계약 불발 소식이 전해지면서 안타깝게도 8명이 모두 함께하는 소녀시대 앨범이 또다시 발표될 가능성이 크게 낮아진 것입니다.

소녀시대는 9명에서 8명, 8명에서 이제 5명이 됐습니다.
소녀시대 멤버 중 태연, 써니, 효연, 유리, 윤아 등 5명만 SM과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변화가 불가피해졌는데요. 남은 5명의 소녀시대 활동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죠.

4명의 멤버가 연기자로 전향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윤아, 유리, 수영, 서현은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에서 연기 활동을 펼쳐왔는데요. 이들이 향후 연기자로 완전히 전향하는 것이 아니냐는 겁니다. 특히 재계약을 하지 않은 수영과 서현은 본격 연기자의 길로 들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죠.

이렇듯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소녀시대의 향후 활동 방식은 크게 3가지 시나리오로 예측됩니다.
‘5인조 체제’, ‘새 멤버 영입’, 그리고 ‘개인 활동’인데요. SM에 남은 멤버 5명 혹은 새 멤버를 투입해 이뤄진 소녀시대가 활동을 이어가거나, 그룹 활동 없이 개인 활동에 전념하거나죠.

소녀시대 멤버 이탈과 함께 2세대 걸그룹의 역사도 저물게 됐습니다.
소녀시대는 SES와 핑클 등 ‘1세대’ 걸그룹에 이어 2000년대 후반 ‘2세대’ 걸그룹 열풍의 대표였는데요. 원더걸스, 2NE1, 카라 등 같은 세대 걸그룹의 해체에 이어 소녀시대까지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소녀시대는 수많은 ‘1등’의 기록을 남긴 ‘레전드’입니다.
소녀시대는 10년간의 활동 중 음악방송 1위 트로피를 130여 회나 차지했고요. 지난 7월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지난 10년간 베스트 K팝 걸그룹 10’에서는 1위의 자리를 거머쥐기도 했죠.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궁금해지는 소녀시대.
소녀시대와 함께한 추억은 그들이 외치는 구호처럼 영원하겠죠.

“지금은 소녀시대, 앞으로도 소녀시대, 영원히 소녀시대”

많이 본 뉴스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