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485.17
    ▲ 2.26 +0.09%
    코스닥 670.32
    ▲ 1.90 +0.28%

[카드뉴스 팡팡] 대학 새내기들 “선배들 사이버폭력, 무서워요”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 12

[카드뉴스 팡팡] 대학 새내기들 “선배들 사이버폭력, 무서워요”

"야야, 내 학번 밑으로 꿇어"
"인사 제대로 안 하냐??"
"너부터 FM(과 형식대로 하는 자기소개) 해봐"

대학 선배들의 '똥군기', 다 옛말 아니냐고요?
요즘 같은 시대에 누가 그러냐고요?

과방에서, 동아리방에서, 술자리에서 행해지던 선배들의 군기 잡기, 휴대폰으로 영역이 넓어지면서 24시간 '언제 어디서든' 가능해졌죠.
그야말로 단톡방과 SNS 등에서 행해지는 '사이버 폭력'입니다.

'○○대 경영학과 17학번 단톡방 만들었습니다'
'○○대 항공학과 단톡있나요? 초대해주세요'

본격적인 입학 시즌, '수만휘(수능날 만점 시험지를 휘날리자)', '오르비(오르비스 옵티무스)' 등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단톡방 초대 요청 글'이 쇄도합니다.
합격 통보를 받은 대학 신입생들은 입학 전 단톡방에서 동기들과 미리 친분을 쌓고, 정보를 교환하곤 하죠.

그렇게 '카톡 우정'을 쌓은 신입생들, 입학 전 끈끈한 동기애를 나눴건만 그 속에 재학생 선배가 숨어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바로 신입생들의 카톡에 몰래 들어와 감시하는 일명 '프락치' 선배입니다.

"너 수능 망쳐서 우리 학교 온 거라 그랬잖아"
"그 신입생, 과 생활 안 할거라던데?"

동기와의 유대감으로 나눈 사적 이야기를 모두 지켜본 프락치 선배.
'선배와의 소통'을 위한 것이라 포장한 단톡방 위장 잠입은 입학 초부터 갈등을 낳기도 하죠.

이렇게 요란하게 시작한 학교생활.
단톡방 군기 잡기는 여전합니다.

'카톡 안 읽은 사람 누구야? 바로바로 안 읽냐?'
'답장은 존경심을 담아서 10줄 이상 하라고'
'이모티콘 쓰지 말고 마침표 붙여'
'카톡 마지막 대답은 너희가 하는 거야. 씹지 마'

어디 문자 메시지뿐인가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도 친구 요청 먼저 하기, 요청 후 메시지로 인사하기, 선배가 친구 요청했을 경우 10분 내로 수락하기 등 말도 안되는 매뉴얼이 따라옵니다. 일전에는 새벽에 선배의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른 후배에 밤잠을 깨웠다며 훈계한 글이 논란이 되기도 했죠.

심지어는 SNS에 마음대로 사진을 올릴 자유를 앗아가기까지 합니다.
작년 한 대학교에서 신입생들에게 공지한 '입학 전 학과규정'에는 'SNS 관리'라는 카테고리로 모든 SNS에서 이성친구와의 글과 사진이나 친구들과의 술자리 사진 등을 올리지 못하게 하기도했죠.

'요즘 같은 시대'엔 없을 것 같지만, 아직 남아있는 '똥군기'와 'SNS 갑질'.
이렇다 보니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신입생들은 '선후배 관계'가 대학생활의 큰 걱정거리를 차지합니다.

똥군기에 프락치에 SNS갑질까지…
싱그러워야할 대학생활에 '젊은 꼰대'가 웬말입니까.

"선배님들, 이건 아니잖아요"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

네티즌이 선택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