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2013 기업가정신 주간 개막

입력 2013-10-28 10: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8일부터 나흘간 ‘기업가정신’ 과거와 미래 조명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코트라, 우리은행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3 기업가정신주간’ 행사가 28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나흘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기업가정신주간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위기극복의 해법을 기업가정신에서 찾아보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이번 주간은 ‘창조경제의 초석, 기업가정신’을 슬로건으로 국제컨퍼런스, 해외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업화 포럼, 중소기업 재도전 컨퍼런스, 대한민국 청년 창업 지원사업 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개막식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서준희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김영기 LG그룹 부사장 등 40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해 기업가정신 회복을 통한 창조경제 구현을 한 목소리로 다짐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선대 기업인들의 기업가정신 역사를 담은 영상이 눈길을 끌었다. 영상은 불굴의 정신으로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이병철, 정주영 회장의 기업가정신을 시작으로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며 위기를 맞는 과정을 담았다.

특히, 영상 마지막에는 기업가정신 회복을 위한 세러모니가 펼쳐졌다.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모색하자는 장면이 나오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윤상직 산업부 장관, 기업인들은 대학 창업 동아리 학생들과 무대 위에 올라 함께 퍼즐 조각을 맞추며 기업가정신 회복을 다짐했다.

이어진 국제컨퍼런스에는 세계 석학들이 자리해 창의적이고 혁신하는 기업가정신에 대해 발표했다.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의 저자 스튜어트 다이아몬드(Stuart Diamond) 와튼스쿨 교수는 “기업가정신의 핵심은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기본적인 상호작용 즉, 소통에 대한 관심과 집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찰의 힘’ 저자인 얀 칩체이스(Jan Chipchase) 프로그디자인 최고 디렉터가 인간의 행동에 대한 진정한 이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할 수 있는 통찰력을 얻는 방법을 소개했다. 얀 칩체이스는 미국, 유럽 등에서 30여개의 특허를 소유하고 있으며, 2010년 포춘 선정 기술분야에서 가장 스마트한 50인으로 꼽힌 바 있다.

이외에도 반성식 한국 글로벌기업가정신 연구센터 대표가 ‘우리나라 기업가정신 현황 및 국제비교’에 대해, 고산 타이드인스티튜트 대표,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가 ‘청년기업가들의 창의적 도전과 열정스토리’에 대해 발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96,000
    • -0.3%
    • 이더리움
    • 4,952,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42,500
    • -1.36%
    • 리플
    • 688
    • -0.29%
    • 솔라나
    • 191,800
    • +2.18%
    • 에이다
    • 530
    • -3.46%
    • 이오스
    • 798
    • -1.85%
    • 트론
    • 168
    • +1.82%
    • 스텔라루멘
    • 129
    • -3.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1.36%
    • 체인링크
    • 19,550
    • -2.74%
    • 샌드박스
    • 4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