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사이버테러]청와대 해킹, 네티즌 의구심 증폭 "어나니머스가 청와대 공격? 왜?"

입력 2013-06-25 11:10 수정 2013-06-25 11:25

청와대 홈페이지가 25일 오전 9시30분 경 해킹을 당한 가운데 네티즌들도 이번 해킹공격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는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중단 전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위대한 김정은 수령"등의 메시지가 화면 상단에 붉은 글자로 도배됐다.

네티즌들은 어나니머스의 공격자체에 의구심을 품고 있는 모습이다. 이미 25일 북한 주요 사이트 공격 계획을 밝힌 바 있지만 청와대 등 국내 정부기관에 대한 공격계획은 없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어나니머스가 이날 정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등 46개 사이트를 해킹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에 대한 보복성 메시지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북한 해킹팀의 혼란작전이 아닐까", "아직 어나니머스라고 단정짓긴 어렵다", "국정원 이슈로 시끄러운데 타이밍도 절묘하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25,000
    • +1.38%
    • 이더리움
    • 3,607,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622,000
    • -1.35%
    • 리플
    • 1,143
    • -0.61%
    • 라이트코인
    • 182,000
    • -2.93%
    • 에이다
    • 2,741
    • -4.03%
    • 이오스
    • 4,723
    • -4.32%
    • 트론
    • 107
    • -4.21%
    • 스텔라루멘
    • 333.5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200
    • -3.1%
    • 체인링크
    • 29,530
    • +5.46%
    • 샌드박스
    • 803.5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