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2곳 중 1곳 “이사 충실의무 확대 시 M&A 계획 재검토·철회”

입력 2024-06-12 12:00 수정 2024-06-13 08: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상의, 이사 충실의무 확대 관련 기업 의견 조사
법 개정 시 ‘M&A 계획 재검토’(44%), ‘철회’(9%)
주주대표소송과 배임죄 처벌 등 확대 우려
“밸류업 위해선 자유로운 기업경영 활동 보장 필요”

기업 이사(경영진)의 충실 의무 대상에 주주를 포함하는 상법 개정 논의가 이뤄지는 가운데 이러한 법 개정이 국내 상장사들의 인수합병(M&A) 추진 등 기업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상장기업 153개사(코스피 75개사·코스닥 7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상법상 이사의 충실 의무가 확대되면 절반 이상(52.9%)의 기업이 ‘M&A 계획 재검토’(44.4%)하거나, ‘철회·취소’(8.5%)하겠다고 응답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응답 기업의 66.1%가 상법 개정 시 해당 기업은 물론 국내 기업 전체의 M&A 모멘텀을 저해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들은 이사의 충실 의무 확대로 이사의 책임이 가중될 것을 우려하고 있었다. 제도가 도입되면 ‘주주대표소송과 배임죄 처벌 등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61.3%에 달했다.

현재 형법상 배임죄 등의 기준이 모호한 상황에서 이사의 책임까지 가중되면 장기적 관점의 모험 투자 등을 꺼리게 돼 오히려 기업 가치 제고 활동을 저해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응답 기업의 84.9%는 배임죄 기준이 불명확하다고 응답했으며, 24.8%는 최근 5년 간 불명확한 배임죄 기준 때문에 의사 결정에 애로를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외에도 ‘회사와 주주의 이익 구분 불가’(61.3%), ‘주주 간 이견 시 의사 결정 어려움’(59.7%) 등 실무 혼선을 우려하는 기업도 많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주주 중에는 지배주주도 포함되고, 비 지배주주 간에도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는데 이런 문제들을 어떻게 정리할지 의문”이라며 “면밀한 검토 없이 도입하면 M&A나 신규 투자를 위축시키고 경영 불확실성만 높이는 결과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응한 상장사들은 이미 다양한 방식의 주주 보호 장치를 갖추고 있었다. 62.1%가 내부거래위원회를 설치하고 49.7%가 전자주주총회를 운영하고 있었으며, 26.1%는 법정 기준보다 높은 비중의 사외이사를 포함해 이사회를 구성하고 있었다.

이사회가 지배주주에 대한 거수기 역할에 그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안건 상정 전에 쟁점을 조정하기 때문’(66.0%)이라거나 ‘반대 이사가 있는 경우 표결하지 않고 철회 또는 조정 후 재상정’(28.1%)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사외이사 풀(pool)이 적고 안건에 반대할 만큼 전문성 부족’(46.4%) 등의 의견도 있었다.

상장사들은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이사의 충실 의무 확대 등 규제보다 자유로운 기업 경영 활동을 보장해주는 법제도 문화가 정착되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는 ‘배임죄 명확화’(67.6%), 합리적이고 성실한 경영 판단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는 ‘경영 판단 존중 원칙 명문화’(45.9%), ‘밸류업 우수기업 인센티브 도입’(40.5%), ‘상속세 인하’(27.0%) 등의 의견이 나왔다.

송승혁 대한상의 금융산업팀장은 “경영진의 어떤 의사 결정이 회사에는 이익이 되고 주주에게는 손해가 되는지는 기업이 사전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며 “기업들도 주주 보호를 위한 많은 제도적 수단을 강구하고 있는 만큼 섣불리 규제를 강화해 경영의 불확실성을 높여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73,000
    • +1.73%
    • 이더리움
    • 4,909,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2.88%
    • 리플
    • 830
    • +5.06%
    • 솔라나
    • 237,300
    • +0.81%
    • 에이다
    • 606
    • +0.83%
    • 이오스
    • 856
    • +2.27%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0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650
    • +3.57%
    • 체인링크
    • 19,730
    • +2.28%
    • 샌드박스
    • 484
    • +4.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