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1분기 영업이익 3조4257억 원… 분기 사상 최대 '어닝 서프라이즈'

입력 2024-04-26 14: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내 13만 7871대, 해외 62만 2644대 등 총 76만 515대 판매
매출액 26조2129억 원, 영업이익 3조4257억 원, 영업이익률 13.1%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 및 영업이익률, 역대 최저 매출원가율 달성

▲현대자동차, 기아 양재 사옥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기아 양재 사옥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기아가 올해 1분기에 역대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올렸다. 고수익 차량 중심 판매로 인한 가격 상승과 원화 약세에 따른 긍정적 환율효과 등의 영향이다.

기아는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6조2129억 원, 3조4257억 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대비 매출은 10.6%, 영업이익은 19.2% 증가한 수치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로, 시장 전망치를 훌쩍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다.

1분기 매출액은 판매 대수 소폭 감소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차와 RV 차량 판매 비중 확대에 따른 대당 판매가격(ASP) 상승 △우호적인 환율 효과가 이어지며 전년보다 증가했다.

매출원가율은 전년 동기보다 1.1%포인트(p) 개선된 76.2%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판매관리비율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상승한 10.7%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판매 감소와 인센티브 등 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RV 차종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및 가격 상승 효과 △원자재 가격 하향 안정화 △원화 약세에 따른 우호적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도 13.1%를 기록하며 지난해 2분기 달성했던 최대 영업이익률 13%를 경신했다.

올해 1분기 기아의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2.9% 감소한 13만7871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0.6% 감소한 62만 2644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0% 감소한 76만 515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국내 판매는 지난해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에 따른 기저 영향으로 산업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 등 인기 RV 차종의 판매는 증가했으나 전기차 판매 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판매가 소폭 감소했다.

해외 판매는 북미와 유럽 등 주요 지역에서 견조한 수요를 바탕으로 판매를 확대한 반면 인도, 아중동 등 일부 신흥시장 판매가 모델 노후화와 지정학적 요인 등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

기아 관계자는 "글로벌 산업수요가 EV 수요 성장률 둔화로 제한적인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기아 판매는 전기차 판매 약화,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차종들의 일시적 공급 부족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판매가 소폭 감소했음에도 고수익 차량 중심 판매로 인한 가격 상승과 믹스 개선, 원자재가 하락에 따른 재료비 감소, 원화 약세에 따른 긍정적 환율효과로 수익성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기아의 1분기 친환경차 판매는 전기차 성장세 둔화와 하이브리드 수요 확대 양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하이브리드 판매 확대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18.1% 증가한 15만7000대를 기록했다.

전체 판매 중 친환경차 판매 비중도 전년 대비 3.5%포인트 상승한 21.6%를 달성했다. 유형별로는 △하이브리드 9만3000대(전년 대비 30.7%↑)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만대(5.0%↓) △전기차 4만4000대(7.9%↑) 판매됐다.

주요 시장별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각각 △국내 41.2%(전년 동기 32%) △서유럽 40.9%(전년 동기 36%) △미국 15.8%(전년 동기 14%)를 기록했다.

기아는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와 실물경기 부진, 고금리·고물가에 따른 소비자의 구매 심리 위축 등 불안정한 대외 환경에 따른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업체간 경쟁 심화와 전기차 수요 성장세 둔화 등 완성차 시장의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에 수요에 기반한 유연 생산 운영을 통해 적정 재고 수준을 유지하는 한편, 최적의 인센티브 운영 전략을 펼치는 등 수익성과 고객가치 중심의 사업 운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기아는 국내 시장에서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 등 하이브리드를 활용한 판매 확대를 지속 추진하고, 하반기 EV3 신차, EV6 상품성 개선 모델의 성공적 런칭을 통해 판매 모멘텀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수요 기반 생산 운영 방식을 통한 효율적인 인센티브 수준을 유지하는 한편, 카니발 하이브리드와 K4 등 신차 및 고수익 모델을 활용해 수익성을 지속 제고할 방침이다.

유럽에서는 EV3의 성공적인 런칭을 통해 전기차 라인업을 추가하고, 전기차 중심의 판매 확대에 주력해 판매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EV 시장에서 전동화 선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품 및 트림 믹스를 지속적으로 상향하고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에 부응하는 가격 정책을 이어가며 수익성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95,000
    • -0.91%
    • 이더리움
    • 4,870,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3.72%
    • 리플
    • 667
    • -2.34%
    • 솔라나
    • 203,000
    • -2.5%
    • 에이다
    • 578
    • -3.02%
    • 이오스
    • 928
    • -3.33%
    • 트론
    • 166
    • +0%
    • 스텔라루멘
    • 137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3.66%
    • 체인링크
    • 21,150
    • -2.17%
    • 샌드박스
    • 538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