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베이징 모터쇼’ 참가…전동화로 中 공략 박차

입력 2024-04-25 10: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아, 25일부터 ‘2024 베이징 모터쇼’ 참가
EV5 등 전동화 역량 선보이고 中 본격 공략

▲기아 부스에서 발표를 진행하는 김경현 기아 중국 COO 부사장. 전시된 차량은 각각 EV5(왼쪽), 쏘넷.
 (사진제공=기아)
▲기아 부스에서 발표를 진행하는 김경현 기아 중국 COO 부사장. 전시된 차량은 각각 EV5(왼쪽), 쏘넷.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앞선 전동화 기술력을 선보인다.

기아는 25일부터 내달 4일까지 ‘스마트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주제로 중국국제전람 중심 순의관에서 열리는 ‘2024 베이징 국제모터쇼’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기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약 1100㎡(333평) 규모의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2020년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베이징 모터쇼는 중국 내 가장 권위 있는 모터쇼로 100개 이상의 자동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기아는 이날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고객의 차량구매 여정을 스토리로 담은 뮤지컬 형식의 쇼케이스를 통해 준중형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5 롱레인지 모델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뮤지컬은 실제 EV5 차량 오너의 경험을 기반으로 기아 전기차의 우수한 상품성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여성 운전자의 입장에서 편리함과 안전성을 모두 고려한 높은 상품성과 중국 티베트의 산악도로 약 5500km를 직접 주행하며 느낀 품질의 우수성을 중국 고객 정서에 맞춘 뮤지컬 형태로 소개했다.

EV5는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 모델이다. EV6, EV9에 이은 기아의 세 번째 전용 전기차 모델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했다.

기아는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EV5 차량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중국 전동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추후 국내를 비롯한 주요 시장별 고객 니즈 및 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차별화된 성능과 상품성을 갖춘 EV5를 각 시장에 맞춰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기아는 가격 경쟁이 거세지고 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엔트리 SUV 차종인 쏘넷을 공개하며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

기아는 이번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EV 브랜드로의 변화'라는 콘셉트로 전시관을 구성했다. 전기차(EV) 테마 부스와 고객 테마 부스에서는 기아 EV의 앞선 기술력과 뛰어난 상품성을 연계한 EV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으며 내연기관 부스에서는 현재 중국에서 판매 또는 출시 예정인 기아의 차량을 만나볼 수 있다.

EV 테마 부스에서는 EV5·EV6·EV6 GT 등 기아의 핵심 전기차가 전시됐으며 EV 라이프 체험 존에서는 기아의 전동화 기술력을 경험할 수 있다.

내연기관 부스에서는 중국 판매 전략 모델로 새롭게 선보이는 쏘넷 차량 외에도 △스포티지 △셀토스 상품성 개선모델 △카니발 등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 관계자는 “기아는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춘 경쟁력 있는 차량을 선보이며 고객 만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00,000
    • +0.48%
    • 이더리움
    • 4,914,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0.82%
    • 리플
    • 820
    • -1.56%
    • 솔라나
    • 242,400
    • +2.28%
    • 에이다
    • 605
    • -0.49%
    • 이오스
    • 853
    • +0.47%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5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650
    • -0.76%
    • 체인링크
    • 20,070
    • +2.29%
    • 샌드박스
    • 483
    • +0.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