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GTX 성공하려면 대중교통 연계ㆍ통합요금제 구축 필요

입력 2024-04-23 10:15 수정 2024-04-23 10: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상민 삼보기술단 부사장, 월간교통 4월호 기고

▲수도권과 충청권의 도시 지형적 특성. (한국교통연구원)
▲수도권과 충청권의 도시 지형적 특성. (한국교통연구원)
비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인 x-TX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철도역 중심 대중교통 연계와 통합요금제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상민 삼보기술단 부사장은 23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간하는 월간교통 4월호에 '성공적인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사업 추진을 위한 제언'에서 이같이 밝히고 계획단계에서 사전 고려사항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석열 정부는 교통문제 완화를 위해 올해 1월 '출퇴근 30분 시대, 교통격차 해소를 위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수도권 2기 GTX 본격 추진과 함께 지방권 x-TX 도입을 제시했다.

국토교통부는 우선 추진 과제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를 선정해 민간이 투자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CTX로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키로 하고 이를 추진 중이며 민간에서 이달 최초제안서를 제출했다.

김상민 부사장은 우선 CTX가 건설되는 충청권은 인접 지자체 도심지 간 거리가 직선으로 약 10~15km 떨어져 있고 도심지 간 중간지역은 인구 밀도가 낮은 농촌이 형성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접 도시 간 이동속도 등에서 경쟁력 있는 광역철도가 건설되면 최고속도 운행이 가능한 구간이 생성돼 운행시간 단축으로 교통수요 전환에 유리하다고 진단했다.

▲수도권 통합요금제와 충청권 통합요금제 적용 현황. (한국교통연구원)
▲수도권 통합요금제와 충청권 통합요금제 적용 현황. (한국교통연구원)
또 대부분 지자체가 도시철도가 없어 철도교통보다는 도로교통이 주를 이루는 도시 특성상 신규 광역철도 건설 시 철도역까지의 접근성 증대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TX의 경우 대전광역시만 도시철도를 운행해 환승이 가능하다.

김 부사장은 평균 역 간 거리는 도시철도와 광역철도의 중간인 2~3km 정도로 확보해 이용객 접근성에 유리하게 하고 현재 운행 중인 마을버스 혹은 신규 수요응답형 버스(DRT) 노선을 설치해 철도역으로 추가적인 접근성 향상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실제로 최근 개통한 GTX-A 수서~동탄 구간도 동탄역까지 접근 대중교통 부족으로 이용객 전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타 대중교통 대비 경쟁력 확보를 위해 배차 간격과 1일 운행 횟수 등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GTX-B노선의 경우 첨두시 최소 운전시격 7.5분, 1일 최소 운행 횟수 92회 이상의 운행조건을 제시하고 있는데 이를 CTX에도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부사장은 또 관련 지자체가 수도권 통합요금제 같은 충청권 통합요금제를 구축하고 CTX 민간사업자에게 철도역 중심으로 몇 개의 마을버스 혹은 DRT 운영권을 부여해 철도역 접근성 개선이 가능토록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현재 국토부 주관으로 관련 지자체 간 거버넌스를 운영하는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이용자, 지자체, 정부가 모두 공감하고 함께 노력하는 CTX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20,000
    • +0.34%
    • 이더리움
    • 4,913,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602,000
    • -2.19%
    • 리플
    • 673
    • -1.03%
    • 솔라나
    • 204,000
    • -1.59%
    • 에이다
    • 586
    • -1.68%
    • 이오스
    • 949
    • -0.63%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50
    • -1.04%
    • 체인링크
    • 21,490
    • +0.56%
    • 샌드박스
    • 552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