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중동 위기 고조 韓경제 미칠 영향 커…필요시 적기 신속 대응"

입력 2024-04-14 1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란, 이스라엘 공습 관련 대외경제점검회의 개최…"금융시장 24시간 모니터링"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조현호 기자 hyunho@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조현호 기자 hyunho@ (사진제공=기획재정부)

13일(현지시간)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습에 따른 중동 위기 고조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정부가 국내외 금융시장과 원자재 수급・가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필요시 상황별로 신속 대응할 방침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밤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과 관련해 기재부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열어 중동사태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최 부총리는 "이란의 무인기·소형미사일 동원 보복 공습 등 중동위기 고조로 향후 사태 전개 양상 등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도 커질 수 있다"며 관계기관 협업 하에 철저한 상황관리를 주문했다.

특히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매일 가동해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24시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긴밀한 공조 하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상황별 대응계획(Contingency plan) 재점검과 함께 필요시 적기에 신속히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외 충격으로 우리 경제 펀더멘털(기조여건)과 괴리돼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되는 경우 정부의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사태에 따른 실물경제 동향 점검도 한층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의 이러한 방침은 이스라엘이 이란에 수위 높은 재보복을 가하고 이란이 이를 다시 응징한다면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중동정세는 국제유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변수인 만큼 확전 우려는 글로벌 경제에 중대 리스크로 꼽힌다. 유가 상승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부추기고 미국 등 각국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지연시킬 가능성이 커 우리나라를 비롯한 글로벌 경기 회복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58,000
    • +0.14%
    • 이더리움
    • 4,986,000
    • -0.89%
    • 비트코인 캐시
    • 554,000
    • +0.36%
    • 리플
    • 695
    • -0.86%
    • 솔라나
    • 191,100
    • -1.95%
    • 에이다
    • 547
    • -0.18%
    • 이오스
    • 811
    • -0.12%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32%
    • 체인링크
    • 20,350
    • +0.15%
    • 샌드박스
    • 469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