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이스라엘 연관 선박 나포"…무력 충돌 긴장감 고조

입력 2024-04-13 21: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스라엘과 무력 충돌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는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스라엘 연관 선박 한 척을 나포했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혁명수비대(IRGC)가 시온주의자 정권(이스라엘)에 연관된 선박을 나포했다"며 이 배가 이란 영해로 이동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포르투갈 국적의 이 배는 에얄 오페르란 시온주의 거물이 소유한 기업 '조디액'이 운영한다"며 이스라엘과 관련성을 강조했다.

조디액해운은 이스라엘 재벌 에얄 오페르가 소유한 조디액그룹의 계열사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란 발표 직후 영상 성명을 통해 "이란은 상황을 더 확대하기로 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스라엘은 높은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이란의 추가 공격에 대한 대비를 강화했다"며 "군은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으며, 동맹국과 함께 이스라엘 국민 보호에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디액그룹은 나포된 선박이 MSC에 장기 임대된 상태라며 "MSC가 화물 운영과 유지 관리 등 모든 선박 활동을 담당한다"는 입장을 냈다.

MSC는 성명을 통해 해당 선박의 승선원이 25명이라고 밝히며 "승선원의 안전과 선박의 무사 귀환을 위해 관련 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이 무너진 현상에서 응급 대원들이 1일(현지시간) 잔해를 수색하고 있다. 다마스쿠스/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이 무너진 현상에서 응급 대원들이 1일(현지시간) 잔해를 수색하고 있다. 다마스쿠스/AFP연합뉴스

앞서 이달 1일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이 폭격을 받아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간부 등이 사망하자 이란은 이스라엘을 폭격의 배후로 지목하고 응징을 예고했다.

이란과 이스라엘의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되면서 서방 국가들은 자국민 보호 조치에 나섰다. 독일 정부는 이란에 있는 자국민들에게 임의로 체포돼 처벌받을 위험이 있다며 이란을 떠날 것을 주문했다. 오스트리아 외무부도 이란에 있는 자국민들에게 출국을 촉구했다. 네덜란드는 이란 테헤란에 있는 대사관을 임시 폐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15,000
    • +2.49%
    • 이더리움
    • 4,815,000
    • +3.15%
    • 비트코인 캐시
    • 553,000
    • +11.72%
    • 리플
    • 674
    • +0.9%
    • 솔라나
    • 194,900
    • +6.97%
    • 에이다
    • 558
    • +6.9%
    • 이오스
    • 821
    • +3.79%
    • 트론
    • 172
    • +1.78%
    • 스텔라루멘
    • 131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50
    • +6.57%
    • 체인링크
    • 19,950
    • +6%
    • 샌드박스
    • 478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