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최대 수출·흑자국 美와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 키운다

입력 2024-04-10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안덕근 산업장관, 취임 후 첫 방미…상무부·에너지부 장관 면담
의회 등도 찾아 IRA·반도체법 등 통산 현안도 논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바이오제조 경쟁력 강화회의'주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바이오제조 경쟁력 강화회의'주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중국을 제치고 한국의 최대 수출국이자 최대 흑자국으로 올라선 미국과 첨단산업 및 청정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또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인센티브와 반도체 보조금에 대한 협의도 이뤄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안덕근 장관이 미국 워싱턴 D.C.를 찾아 경제협력 강화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부터 12일까지 진행될 이번 행보는 안 장관 취임 이후 첫 미국 방문 일정으로 안 장관은 미 상무부와 에너지부 장관을 포함한 행정부와 의회, 주요 씽크탱크 핵심 인사를 만나 한미 산업·에너지 협력 방안과 통상 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가 중요한 이유는 최근 한국의 최대 수출국이자 무역 흑자국으로 올라선 미국과 경제안보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아웃리치 활동이기 때문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대미(對美) 수출이 대중(對中) 수출을 20여 년 만에 앞질렀다. 특히 당시에는 일시적 현상으로 알았으나, 올해 2월과 3월에도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을 넘어서면서 미국이 한국의 최대 수출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특히, 무역수지는 변화는 더 눈에 띈다. 지난해 한국은 미국과 교역에서 사상 최대인 약 444억 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해다.

2020년 166억 달러 수준이던 대미 흑자는 2021년 227억 달러, 2022년 280억 달러로 꾸준히 늘다가 작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400억 달러를 넘겼다. 미국은 2002년 이후 21년 만에 한국의 최대 무역수지 흑자국이 됐다. 올해 역시 대미 무역수지는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안 장관은 이번 미국 방문을 통해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미 반도체 보조금, IRA 인센티브 관련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 애로를 점검하는 한편, 우리기업의 원활한 대미 투자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의회 주요 인사들을 만나 협조를 요청하고, 향후 한미 관계의 심화·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주요 씽크탱크를 방문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안 장관은 "한미 양국이 경제안보동맹, 첨단산업·공급망 동맹으로 발전해 왔으며, 어느 때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에 있다"라며 "이러한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미 상무부, 에너지부 등과 지속 협력하고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85,000
    • -0.75%
    • 이더리움
    • 4,901,000
    • -1.98%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0.87%
    • 리플
    • 682
    • +0.44%
    • 솔라나
    • 212,000
    • -1.53%
    • 에이다
    • 605
    • +0.33%
    • 이오스
    • 967
    • -1.83%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700
    • +0.55%
    • 체인링크
    • 21,620
    • -0.41%
    • 샌드박스
    • 563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