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부진에 주춤했지만…현대차·기아 실적 전망은 ‘맑음’

입력 2024-04-10 10: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장 전망치 상회하는 1분기 실적 전망
내수 판매 부진 해외 시장에서 일부 선방
북미 시장 판매 호조와 우호적 환율 효과
SUVㆍ하이브리드 등 고가 차량 판매 확대

▲현대자동차·기아 양재본사 전경.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 양재본사 전경.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가 내수 판매 부진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둘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북미 시장에서의 선전과 유리한 환율, 고부가가치 차량 판매 확대 등이 실적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의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3% 늘어난 39조7732억 원, 영업이익은 1.3% 감소한 3조5456억 원으로 전망된다. 기아의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8% 증가한 24조6816억 원, 영업익은 4.23% 줄어든 2조7624억 원으로 전망된다.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던 작년에 비해 실적 기대치는 다소 낮아졌다. 다만 최근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현대차와 기아가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발표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이투자증권, 현대차증권 등은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익 전망치를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한 3조6000억원으로 높였다.

북미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와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양호한 환율 등이 호실적의 요인으로 꼽힌다. 내수 부진으로 판매 물량은 줄었으나 수익성이 개선되며 실적을 뒷받침할 것이란 전망이다.

현대차와 기아의 올해 1분기 판매 실적은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한 100만2608대를 판매했다. 해외 판매는 전년 대비 1.4% 늘었지만 국내 판매가 16.3% 줄었다. 같은 기간 기아의 판매 실적은 76만52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감소했다. 내수 판매가 부진했고 현대차 아산공장, 기아 화성공장이 설비 공사를 진행하며 일부 생산에 차질이 발생한 영향이 컸다.

반면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 판매는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전년 대비 0.7% 늘어난 19만 9851대를 판매했는데, 이는 역대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제네시스는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4% 늘어난 1만4777대가 팔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특히 하이브리드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제네시스 등 고부가가치 차종의 판매 호조에 따라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하며 성장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유리한 환율 여건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1350원을 웃돌며 연중 최고 수준을 기록 중이다. 내수 대비 수출 비중이 높은 현대차·기아는 달러가 강세를 보일 때 수익성이 개선되는 양상을 보인다. 현대차는 환율 효과를 누리기 위해 국내 공장의 수출 비중도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승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물량은 감소하고 인센티브는 상승하는 불리한 업황에도 불구하고 믹스 개선을 통해 다시 한번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미·유럽 비중이 높아졌고 제네시스와 SUV, 하이브리드 판매 비중이 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211,000
    • -1.17%
    • 이더리움
    • 4,775,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1.8%
    • 리플
    • 798
    • -7.85%
    • 솔라나
    • 218,800
    • -0.55%
    • 에이다
    • 597
    • -3.4%
    • 이오스
    • 816
    • -5.23%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4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700
    • +1.01%
    • 체인링크
    • 18,980
    • -3.16%
    • 샌드박스
    • 450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