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장비 제조업체 글로벌 '톱5' 작년 총매출 감소…"올해는 성장 기대"

입력 2024-04-09 14: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상위 5개 기업, 2023년 총 매출 935억 달러로 전년 대비 감소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36GB(기가바이트) HBM3E(5세대 HBM) 12단 D램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36GB(기가바이트) HBM3E(5세대 HBM) 12단 D램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약세로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 상위 5곳의 매출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톱5'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들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 감소한 935억 달러에 그쳤다.

5곳 중 ASML과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는 전년 대비 각각 35%, 2% 성장했지만 램 리서치, 도쿄 일렉트론 및 KLA의 매출은 같은 기간 각각 25%, 22%, 8% 감소했다. 특히 ASML은 D심자외선(DUV)과 극자외선(EUV) 장비 매출 호조에 힘입어 글로벌 1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톱 5' 반도체 장비업체 매출 비교.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글로벌 '톱 5' 반도체 장비업체 매출 비교.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재고 조정과 메모리 하락세로 인해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하반기 D램 재고 정상화와 수요 증가 덕분으로 연간 전체 매출이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파운드리 부문의 매출은 게이트올어라운드(Gate·All·Around) 트랜지스터 아키텍처의 증가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자동차, 5세대(G) 등 여러 부문에 걸친 '성숙 공정'(Mature Node) 기기에 대한 투자 강화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메모리 부문의 매출은 전반적인 메모리 웨이퍼 팹 장비 지출 부진, 그중에서도 특히 낸드의 약세로 전년 대비 25% 감소했다. 하지만 하반기 D램의 강세로 감소세를 상쇄했다.

중국의 반도체 자급체제 구축, D램 출하량 증가, D램 수요 및 머추어 노드 성장에 대한 투자로 인해 중국으로의 출하량이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시스템 반도체 판매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에는 GAA 기술 강화, AI, 자동차, IoT 부문 지출 증가, 신규 팹 가동, 고대역폭메모리(HBM) 지원을 위한 D램 테크놀로지 노드 전환, 낸드 지출 개선 등이 반도체 장비업체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42,000
    • +0.47%
    • 이더리움
    • 4,882,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1.45%
    • 리플
    • 840
    • +1.2%
    • 솔라나
    • 251,200
    • +3.93%
    • 에이다
    • 610
    • +0.66%
    • 이오스
    • 833
    • -2.34%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00
    • -1.83%
    • 체인링크
    • 19,990
    • +0.25%
    • 샌드박스
    • 471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