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닛케이 장중 한때 2% 급등…중화권 증시는 휴장

입력 2024-04-04 16: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日 증시, 면세 프로그램 효과에 상승
UBS證 "닛케이, 연말께 4만5000P"
인도 센섹스 긍정적 경제지표에 ↑

(출처 마켓워치)
(출처 마켓워치)

4일 아시아 증시는 상승했다. 일본 증시는 개편된 면세 프로그램 효과 속에 닛케이 225(닛케이)와 토픽스 모두 상승했다. 장중 2%대 급등세를 보인 닛케이는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 폭을 반납, 0.8%대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중화권 증시는 모두 휴장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1.29포인트(+0.81%) 오른 3만9773.14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전 거래일 대비 0.94% 오른 2732.00으로 장을 마쳤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0분 기준, 인도 센섹스 지수는 199.95포인트(+0.28%) 상승한 7만4084.52로 거래 중이다. 싱가포르 ST 종합지수도 13.81포인트(+0.41%) 오른 3235.14를 기록 중이다.

이날 중국 본토증시와 홍콩ㆍ대만증시는 청명절 및 어린이날 등으로 휴장했다.

일본 닛케이는 장 중 한때 2.01% 상승하며 증시 활성화 대책 효과가 지수에 나타났다. 워런 버핏의 투자로 관심을 모았던 이토추(Itochu)는 전날 6% 상승에 이어 이날도 4% 이상 올랐다. 회사의 새로운 주주환원 정책이 상승세에 힘을 보탠 것으로 분석된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밤사이 미국 기술주 반등 효과에 힘입어 초반 상승세가 뚜렷했다. 반도체 관련주가 전반적인 상승세를 주도했다. 칩 제조업체 도쿄일렉트론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모건스탠리 MUFG 증권의 나카자와 쇼 전략가는 보고서를 통해 “일본 주식에 대한 투자는 우리가 추정한 금액의 4배에 달했다”라며 “우리가 낙관적인 입장을 유지해왔기 때문에 이는 환영할 만한 실수”라고 밝혔다.

지난달 4만 지수에 올라선 닛케이에 대한 긍정적 전망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일본 UBS증권은 “올해(2024년) 하반기 닛케이 평균주가를 4만5000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UBS증권 전략가 모리야 노조미는 “올해 하반기부터 엔화가치의 상승이 주요 기업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라면서도 “그러나 주가에 크게 영향을 줄 만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인도 센섹스 지수는 긍정적인 주요 지표가 발표되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인도 서비스 산업은 강한 수요 속에서 3월 더욱 빠르게 성장했다”라며 “고용도 7개월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했고, 수출 역시 기록적인 속도로 성장한 게 확인됐다”라고 보도했다.

한편 아시아 증시 가운데 코스피는 반도체 관련주가 본격적인 랠리에 나서면서 전 거래일 대비 1.29% 오른 2742.0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0.33% 오른 882.90에 장을 마치며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00,000
    • -1.58%
    • 이더리움
    • 4,382,000
    • -7.3%
    • 비트코인 캐시
    • 496,000
    • -2.75%
    • 리플
    • 850
    • -1.73%
    • 솔라나
    • 234,800
    • -6%
    • 에이다
    • 544
    • -4.9%
    • 이오스
    • 775
    • -7.63%
    • 트론
    • 191
    • +1.6%
    • 스텔라루멘
    • 144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750
    • -9.34%
    • 체인링크
    • 17,750
    • -7.31%
    • 샌드박스
    • 423
    • -7.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