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국 반도체 경쟁력 강화 나서…라피더스에 최대 5900억 엔 추가 지원

입력 2024-04-02 14: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후공정 기술 개발에 535억 엔 지원
정부 지원금 규모 총 9200억 엔으로
일본 반도체 관련주 일제히 상승

▲일본 반도체 기업 라피더스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반도체 기업 라피더스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위해 자국 반도체 기업 라피더스에 최대 5900억 엔(약 5조2547억 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일 보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새롭게 승인된 보조금 중 5365억 엔은 홋카이도 치토세 공장의 장비 설치와 미국 IBM 연구원 영입, 생산 시스템 구축 등에 쓰일 예정이다. 나머지 535억 엔은 후공정으로 불리는 패키징 기술 개발에 사용될 전망이다.

닛케이는 “지금까지 정부는 회로 개발 과정인 전공정 위주로 지원했다”며 “후공정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회로 미세화에서는 대만 TSMC 등이 앞서지만, 후공정 기술을 끌어올려 일본이 자국 반도체 성능 향상을 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라피더스는 도요타, 키옥시아, 소프트뱅크 등 일본 대표 대기업 8곳이 반도체 산업 성장을 위해 2022년 설립한 기업이다. 내년 4월 2나노미터(nm·10억 분의 1m) 제품의 시험 생산과 2027년 양산 시작을 목표로 두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가 라피더스에 3300억 엔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한 상태여서 이번 추가 발표로 라피더스에 대한 지원금은 총 9200억 엔 규모로 늘어났다.

사이토 겐 경제산업상은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추가 자금이 칩 제조 장비를 구입하고 후공정 기술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라피더스가 개발 중인 차세대 반도체는 일본 산업과 경제 성장의 미래를 좌우할 가장 중요한 기술”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지원금 발표에 일본 반도체 관련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오전 거래에서 도쿄일렉트론과 디스코 주가는 각각 3.5%, 2.5%까지 올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4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64,000
    • -0.67%
    • 이더리움
    • 5,199,000
    • +3.24%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1.26%
    • 리플
    • 735
    • +0.27%
    • 솔라나
    • 245,200
    • -3.01%
    • 에이다
    • 679
    • -0.44%
    • 이오스
    • 1,189
    • +2.68%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350
    • -1.87%
    • 체인링크
    • 23,160
    • -0.64%
    • 샌드박스
    • 643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