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증권사 최초 투자조합 수탁업무 예탁결제원 연동 시스템 ‘벤처넷’ 출시

입력 2024-04-02 09: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한투자증권은 증권업계 최초로 무한책임사원(GP)-한국예탁결제원-수탁자 3자 간 네트워크를 연계해 투자조합의 수탁업무를 자동 및 표준화하는 예탁결제원 연동 시스템 벤처넷을 지난달 25일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투자조합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자자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개발됐다.

기존의 투자조합 수탁업무처리는 위탁자의 운용지시를 메일로 수신받아 수기로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위탁자, 수탁자 모두 운용지시를 빠뜨리거나 처리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했다.

벤처넷 연동 서비스 출시로 투자조합의 운용지시는 전자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되어 운용지시의 누락과 오류 가능성을 줄이고 자산 대사작업의 정확성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 수탁 중인 투자조합들의 데이터 및 운용지시를 새로 개발된 벤처넷을 통해 관리하게 되어 안전성 및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서비스 출시를 위해 신한투자증권은 예탁결제원과 긴밀히 협력했다. 9개월 간 동안 전용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60여 개의 전문을 분석했다. 또한, 20여 개의 관련 업무 화면을 설계, 개발, 테스트해 실제 업무에 적용했다.

최정훈 신한투자증권 신탁부장은 “증권사의 투자조합 수탁은 하나의 계좌로 주식매매, 권리행사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며 “반면, 모든 증권사들이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던 한계점이 있었는데 벤처넷 서비스를 통해 신한투자증권만의 차별화된 수탁 서비스를 시장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향후 투자조합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자자 편의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25,000
    • -0.67%
    • 이더리움
    • 4,772,000
    • -1.24%
    • 비트코인 캐시
    • 512,500
    • -3.39%
    • 리플
    • 867
    • +2.85%
    • 솔라나
    • 249,400
    • +0.77%
    • 에이다
    • 578
    • -1.2%
    • 이오스
    • 841
    • +1.82%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6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11%
    • 체인링크
    • 19,260
    • -0.47%
    • 샌드박스
    • 458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