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홀딩스, ‘구성원의 행복한 몰입=함께 성장 선순환’ 구축

입력 2024-03-25 12:00 수정 2024-03-25 14: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동아쏘시오그룹은 가족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2022 피닉스 캠프’를 실시했다. (사진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쏘시오그룹은 가족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2022 피닉스 캠프’를 실시했다. (사진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창립 90주년이던 2022년 당시 ‘New Flow, New Shift’라는 슬로건을 발표했다.

25일 동아쏘시오홀딩스에 따르면 슬로건에는 ‘구성원의 행복한 몰입(New Flow)이 이해관계자의 번영(New Shift)을 이끈다’는 의미다. 직원(구성원)이 행복하게 일에 몰입할수록 뛰어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재무·비재무성과는 자연스레 창출되며 회사 평판이 높아진다. 이에 이해관계자의 번영과 발전을 이루는 것으로 연결된다. 직원이 행복하면 회사 매출, 이익, 지역사회 동반성장, 즉 선순환 구조가 자연스레 형성된다는 뜻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직원의 행복한 몰입은 구성원 복지, 성과에 대한 동기부여, 상호 존중하는 기업문화, 안전한 업무환경을 모두 갖추어야 실현할 수 있다고 보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매달 셋째 주 목요일, 동아쏘시오홀딩스 사무실은 어느 날보다 활력이 넘친다. 바로 다음 날인 금요일이 ‘패밀리데이’이기 때문이다. 정시퇴근 때보다 한 시간 일찍 퇴근하던 패밀리데이는 지난해인 2023년 1월부터 전일 휴무로 확대됐다. 지난 2016년 11월부터 시행해 온 이 제도는 직원들에게 가장 많이 사랑받는 제도로 자리잡았다.

또 매년 조직진단을 실시하고 임직원 의견을 모니터링하며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드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2021년 6월에는 육아휴직 문화에 집중해 ‘육아휴직, 남녀 구분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펼쳤다.

이와 함께 워라밸을 위해 동아쏘시오홀딩스는 개인별 근무계획에 따라 PC가 종료되는 PC-OFF제를 운영하고 있다. 가령 8시 출근, 17시 퇴근인 직원은 17시에 PC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스템이다. 가족친화프로그램 ‘피닉스캠프’의 경우 여름 방학 기간을 이용해 임직원 자녀들을 초대해 인성 교육과 학습 능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행사다.

이러한 노력으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022년 가족친화 우수 기업기관 포상 및 인증수여식'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가족친화 우수 기업기관 포상은 일, 생활 균형을 촉진하고 가족친화 조직문화 확산에 공헌한 가족친화인증 기업·기관을 선정하고 포상하는 제도다.

회사 관계자는 “직원이 행복한 회사, 다양한 가치관을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행복한 기업문화를 조성하며 일하기 좋은 기업이 되도록 노력해 우리만의 차별화된 문화유산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90,000
    • +1.45%
    • 이더리움
    • 4,939,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556,000
    • +2.49%
    • 리플
    • 829
    • +1.97%
    • 솔라나
    • 243,200
    • +2.83%
    • 에이다
    • 612
    • +0.33%
    • 이오스
    • 854
    • +1.3%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50
    • +2.77%
    • 체인링크
    • 19,920
    • +1.53%
    • 샌드박스
    • 488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