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엔비디아 급락에 일제히 하락…나스닥 1.16%↓

입력 2024-03-09 0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엔비디아, 최근 급등세에 차익 실현 매물 나와
2월 미국 비농업 일자리, 전월 대비 27만5000개 증가
실업률·임금 상승률은 예상치 밑돌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국의 2월 고용지표를 소화하는 가운데 엔비디아가 급락하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8.66포인트(0.18%) 내린 3만8722.6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3.67포인트(0.65%) 하락한 5123.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88.26포인트(1.16%) 미끄러진 1만6085.1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나란히 장 초반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마이너스(-) 영역으로 진입하면서 하락 마감했다.

‘인공지능(AI) 반도체 강자’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5.55% 하락했다. 최근의 급등세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CFRA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엔비디아의 움직임이) 장기적인 상승 잠재력이 끝났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가 너무 앞서나갔다는 의미다. 과매수 상황에 이르렀으니 이제 차익 실현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2월 미국 고용지표는 금리 인하와 관련해 복합적인 신호를 보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2월 미국 비농업 일자리는 전월 대비 27만5000개 늘었다. 이는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9만8000개 증가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CNBC는 “이 데이터는 경제가 여전히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2월 실업률은 전월 대비 0.2%포인트(p) 상승한 3.9%로 집계됐다. 앞서 전문가들은 3.7%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임금 상승률도 예상치(0.2%)보다 낮은 전월 대비 0.1% 상승을 기록하면서 고용시장이 냉각되고 있음을 나타났다.

키프라이빗뱅크의 조지 마테요 CIO는 “사람들은 오늘 보고서에서 원하는 메시지를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며 “데이터가 긍정적으로 왜곡돼 있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소폭 인하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충분한 확신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97,000
    • -0.21%
    • 이더리움
    • 5,117,000
    • +8.69%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1.73%
    • 리플
    • 741
    • +1.51%
    • 솔라나
    • 241,300
    • -5.45%
    • 에이다
    • 683
    • +1.64%
    • 이오스
    • 1,195
    • +3.91%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55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500
    • +1.5%
    • 체인링크
    • 23,010
    • -1.75%
    • 샌드박스
    • 639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