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한국 찾은 저커버그, 이재용과 저녁ㆍ조주완과 점심… ‘AI-XR’ 동맹 구축

입력 2024-02-28 19: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저커버그, LG전자 찾아 XR 기기 사업 넓게 논의
국내 XR 스타트업과도 회동…콘텐츠 강화 차원
이재용 회장과 승지원서 저녁, AI 반도체 협력 기대

▲10년만에 방한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조주완 LG전자 사장과 만나 인공지능(AI) 리더십 논의를 위해 빌딩에 들어서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10년만에 방한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조주완 LG전자 사장과 만나 인공지능(AI) 리더십 논의를 위해 빌딩에 들어서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방한한 가운데, 국내 전자 업계와의 사업 동맹 구축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는 조주완 LG전자 사장과 만나 인공지능(AI)와 확장현실(XR) 사업 협력 방안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도 비공개 회동을 통해 AI 반도체 협력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조주완 사장 및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사장 등과 오찬을 가지며 XR 헤드셋 관련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양사의 차세대 XR 기기 개발과 관련된 사업 전략부터 구체적 사안에 이르기까지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조 사장은 메타의 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를 직접 착용해 보는가 하면, 메타가 선보인 다양한 선행기술 시연을 관심 있게 살폈다. 특히 조 사장은 메타의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 AI에도 관심을 보이며 온디바이스 AI 관점에서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도 논의했다.

▲LG전자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글로벌 빅테크 메타(Meta)를 만나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이날 회의에 참석한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주)LG CO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글로벌 빅테크 메타(Meta)를 만나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이날 회의에 참석한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주)LG CO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일각에서는 메타의 XR 플랫폼에 LG전자의 콘텐츠 운영체제 ‘웹OS’를 연동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LG전자와 메타가 협력해 애플의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프로’에 대항할 차세대 XR 제품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이뤄진 조직개편에서 HE사업본부 직속으로 XR 사업 담당을 신설하는 등 사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조 사장은 이날 저커버그 CEO와 회동 후 LG트윈타워에서 기자들과 만나 "메타와 협력한 XR기기 상용화 시점은 2025년쯤 돼야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 사장은 메타와 지속해서 협업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젠아이(Gen AI)가 지금도, 앞으로도 화두가 될 것 같다"며 "그들(메타)이 갖고 있는 언어모델과 협력해 전 세계에 깔린 약 5억대에 달하는 LG전자 기기들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 지 등 협력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고 설명했다.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28일 오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한 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진의 기자 jinny0536@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28일 오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한 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진의 기자 jinny0536@

XR 기술에 대한 저커버그의 관심은 크다. 저커버그는 조 사장과의 회담 이후 서울 강남 메타코리아로 이동해 5개 이상의 XR 스타트업의 관계자들을 초청해 비공개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의 XR 헤드셋 '퀘스트 3'의 기술 고도화를 위한 콘텐츠 확보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

저커버그 CEO의 사업 협력 확장 논의는 삼성전자로도 향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저녁 6시 15분경 차량을 타고 한남동 승지원으로 입문했고, 이재용 회장이 배석 없이 직접 저커버그 내외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하버드대 동문이기도 한 두 사람은 2013년 6월 저커버그의 첫 방한 당시 10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가진 바 있다. 이후 양사의 첫 합작품 ‘기어 VR’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날도 두 사람은 식사를 하며 AI 반도체 및 생성형 AI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는 최근 인간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는 범용인공지능(AGI)을 개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AI 반도체 수급 등을 포함해 다각도로 사업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를 찾은 이재용 회장이 차세대 반도체 R&D 단지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캠퍼스를 찾은 이재용 회장이 차세대 반도체 R&D 단지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에 AGI 전용 반도체 개발을 위한 특별 연구조직 ‘AGI컴퓨팅랩’을 신설했다. 메타와 AGI 전용 칩 설계 부분에 있어 협력할 가능성도 점쳐지는 대목이다.

메타가 개발 중인 LLM ‘라마 3’를 구동하는 데 필요한 반도체 생산을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가 맡는 방안도 거론된다. 메타는 현재 AI 반도체를 독점하고 있는 엔비디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보다 더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편 저커버그는 2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부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입국했다. 그가 한국을 방문한 건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저커버그는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AI 관련 면담 일정을 끝으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죄송합니다" 콘서트 끝나자 음주운전 시인한 김호중…팬들 반응은?
  • 금리 인하 기대감에 쑥쑥 오른 비트코인…이번 주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촉각 [Bit코인]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오늘은 '성년의 날'…올해 해당 나이는?
  • 대기업 대출 폭증한 시중은행…중기 기술신용대출은 ‘뚝↓’
  • [상보] 이란, 라이시 대통령 사망 확인…“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14:2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25,000
    • -0.37%
    • 이더리움
    • 4,327,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679,000
    • -0.29%
    • 리플
    • 716
    • -1.24%
    • 솔라나
    • 245,200
    • +1.07%
    • 에이다
    • 661
    • -0.9%
    • 이오스
    • 1,107
    • -1.86%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350
    • -1.77%
    • 체인링크
    • 23,600
    • +2.48%
    • 샌드박스
    • 611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