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10년 만에 방한… 윤석열 대통령ㆍ이재용 회장과 AI 논의할 듯 [종합]

입력 2024-02-21 15: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에 접견 신청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AI 반도체 협업 논의 전망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AP/뉴시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AP/뉴시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10년 만에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가 최근 개발 본격화를 선언한 범용인공지능(AGI) 등 AI 분야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메타 측으로부터 대통령 면담을 요청 받은 바 있다"며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했다. 면담 요청이 성사되면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 CEO와 처음 만나게 된다.

저커버그 CEO는 앞서 2013년 6월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에 방문한 바 있다. 이번에 한국에 오는 것은 약 10년 만이다. 당시 한국 방문 기간 저커버그 CEO는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만난 바 있다. 이번 방한 역시 이와 유사하거나, 1박도 하지 않고 돌아가는 등 짧은 일정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저커버그의 이번 방한은 AI용 반도체 수급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졌다. AI 칩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엔비디아에 맞서, 메타와 구글 등은 자체 칩을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관련 기술을 보유한 삼성전자와의 협업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저커버그 CEO의 구체적인 국내 일정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만나 AI 반도체 협업 등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큰 이유다.

하버드대 동문이기도 한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의 인연은 각별하다. 두 사람은 미국 아이다호 주 선밸리에서 열리는 세계 경제계 거물들의 모임 ‘선밸리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만나며 친분을 쌓아왔다. 2020년 11월 이건희 선대회장이 별세하자 저커버그 CEO는 당시 이재용 부회장에게 추모 메일도 보낸 것으로 전해진다.

저커버그 CEO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미팅은 일정상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다음 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전 세계 모바일 전시회 MWC 2024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뿐만 아니라 세계 AI와 빅테크 시장을 이끄는 혁신 기업가들이 최근 속속 한국을 찾고 있다. AI 시대가 열리며 세계 반도체 산업을 이끌고 있는 한국과의 공조가 어느 때보다 필요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5~26일 한국을 찾은 샘 올트먼 오픈AI CEO는 경계현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사장)·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 삼성 반도체 경영진과 만났다.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등과도 연이어 면담을 가진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 카카오에 과징금 151억 부과
  • 강형욱, 입장 발표 없었다…PC 다 뺀 보듬컴퍼니, 폐업 수순?
  • 큰 손 美 투자 엿보니, "국민연금 엔비디아 사고 vs KIC 팔았다”[韓美 큰손 보고서]②
  • 항암제·치매약도 아닌데 시총 600兆…‘GLP-1’ 뭐길래
  • 금사과도, 무더위도, 항공기 비상착륙도…모두 '이상기후' 영향이라고? [이슈크래커]
  • "딱 기다려" 블리자드, 연내 '디아4·WoW 확장팩' 출시 앞두고 폭풍 업데이트 행보 [게임톡톡]
  •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영장심사…'강행' 외친 공연 계획 무너지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88,000
    • -0.29%
    • 이더리움
    • 5,318,000
    • +4.77%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0.29%
    • 리플
    • 727
    • -0.27%
    • 솔라나
    • 239,200
    • -2.37%
    • 에이다
    • 659
    • +0.3%
    • 이오스
    • 1,162
    • +0.35%
    • 트론
    • 162
    • -2.41%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550
    • -0.71%
    • 체인링크
    • 22,640
    • +0.94%
    • 샌드박스
    • 63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