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미용실 먹튀 논란에 해명…"동업자와 연락 끊겨, 죄송하다"

입력 2024-02-23 21: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임창정(51)이 이번에는 미용실 먹튀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해명에 나섰다.

23일 임창정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는 “보도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이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 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라며 “임창정은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에 S씨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창정은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다. 임창정은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 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한 미용실이 회원들의 이용권 금액을 먹튀한 후 폐업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미용실은 임창정이 방송을 통해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이라고 홍보해오던 곳이다.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미용실은 회원권을 사면 더 많은 할인 혜택을 주겠다고 해 지난 10년간 주민 100여 명에게 수십만 원에서 백수십 만 원을 받아 챙긴 뒤 폐업 신고를 했다”라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임창정은 최근 연기학원 먹튀 논란에도 휘말린 상태다. 임창정이 운영하는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이 소속 배우들의 광고 촬영 출연료를 미지급했다는 것. 이에 대해 소속사는 “임창정이 관여하고 있지 않은 사항이다. 지분이나 법적 관계가 없다”라며 해당 학원과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9위 한화 이글스, 롯데와 '0.5경기 차'…최하위 순위 뒤바뀔까 [주간 KBO 전망대]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최고지도자 유력 후보 라이시 대통령 사망...국제정세 요동칠까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11,000
    • +3.08%
    • 이더리움
    • 4,793,000
    • +12.01%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2.38%
    • 리플
    • 727
    • +2.39%
    • 솔라나
    • 250,000
    • +5.57%
    • 에이다
    • 669
    • +2.29%
    • 이오스
    • 1,154
    • +5.58%
    • 트론
    • 168
    • +0%
    • 스텔라루멘
    • 152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700
    • +2.71%
    • 체인링크
    • 22,980
    • +0.13%
    • 샌드박스
    • 628
    • +5.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