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카카오게임즈 저작권 소송…“롬, 리니지W 모방”

입력 2024-02-22 14: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롬의 리니지W 저작권 침해 사례 이미지. (좌)리니지W, (우)롬. 상 - 게임 플레이 화면 / 우측 메뉴 프레임의 질감과 아이콘의 형태, 스타일, 컬러 등이 유사하다. 중 - 던전 레이아웃 / 카드 형태로 배치된 던전 리스트 구성과 정보, 레이아웃 등이 유사하다. 하 - 주요 GUI(Graphical User Interface) 발췌 및 편집 이미지 / 컬러, 버튼 형태, 장식 요소 등의 표현이 유사하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롬의 리니지W 저작권 침해 사례 이미지. (좌)리니지W, (우)롬. 상 - 게임 플레이 화면 / 우측 메뉴 프레임의 질감과 아이콘의 형태, 스타일, 컬러 등이 유사하다. 중 - 던전 레이아웃 / 카드 형태로 배치된 던전 리스트 구성과 정보, 레이아웃 등이 유사하다. 하 - 주요 GUI(Graphical User Interface) 발췌 및 편집 이미지 / 컬러, 버튼 형태, 장식 요소 등의 표현이 유사하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카카오게임즈와 레드랩게임즈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에 대한 소장(민사)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대만 지혜재산및상업법원에도 저작권법 및 공평교역법 위반에 대한 소장(민사)을 접수했다.

엔씨소프트는 “카카오게임즈가 퍼블리싱하고, 레드랩게임즈가 개발한 ‘롬(ROM)’이 자사의 ‘리니지W’의 콘텐츠와 시스템을 다수 모방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롬의 △게임 콘셉트 △주요 콘텐츠 △아트 △UI(사용자 인터페이스) △연출 등에서 리니지W의 종합적인 시스템(게임 구성 요소의 선택, 배열, 조합 등)을 무단 도용한 것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엔씨소프트는 “다중접속역할게임(MMORPG) 장르가 갖는 공통적, 일반적 특성을 벗어나 창작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엔씨소프트의 지식재산권(IP)을 무단 도용하고 표절한 것이라 판단했다”고 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카카오게임즈가 선보인 ‘아키에이지 워’에서도 리니지2M의 콘텐츠와 시스템과 유사하다며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에 대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웹젠 ‘R2M’의 리니지M 표절 소송에서 승소했다.

이번 법적 대응에 대해 엔씨소프트는 “엔씨소프트가 소유한 지식재산권(IP) 보호를 넘어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기업이 장기간 연구개발(R&D)한 성과물과 각 게임의 고유 콘텐츠는 무분별한 표절과 무단 도용으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010,000
    • -1.91%
    • 이더리움
    • 4,911,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533,000
    • -3.7%
    • 리플
    • 679
    • -2.44%
    • 솔라나
    • 182,500
    • -4.3%
    • 에이다
    • 529
    • -3.47%
    • 이오스
    • 797
    • -1.73%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50
    • -3.57%
    • 체인링크
    • 19,830
    • -2.36%
    • 샌드박스
    • 464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