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유행 후 미국 젊은층 자산 80% 급증…주식효과 톡톡

입력 2024-02-16 08: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0세 미만 순자산 80% 증가해
40~54세 10% 증가세에 그쳐
50세 이상 증가율도 30% 수준

(그래픽=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미국 젊은층의 자산 증가율이 다른 세대보다 가장 높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 연합뉴스와 미국 연방준비은행(연은) 보고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40세 미만 미국인의 순자산은 2019년 1분기부터 2023년 3분기 사이 80%(실질가치 기준) 증가했다.

연은이 발표한 '범유행 이후 나이별 자산 불평등' 보고서에 따르면 40∼54세, 55세 이상 미국인의 순자산은 같은 기간 각각 10%, 30%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금융자산 가치의 상승률 차이가 나이별 순자산 증가율 차이를 가져온 주된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40세 미만 그룹은 해당 기간 금융자산의 실질가치가 50% 이상 상승한 반면 40∼54세 그룹은 금융자산 실질가치가 3% 오르는 데 그쳤다는 것이다.

은퇴층이 많이 속해 있는 55세 이상 그룹도 금융자산이 약 20% 늘었으나 40세 미만 그룹 상승률에는 못 미쳤다.

금융자산 중에서도 주식 투자 참여가 성과 차이를 갈랐다.

실제로 미국에선 범유행 기간 정부의 보조금 등이 가계에 풀리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료 증권거래 앱인 로빈 후드를 사용하는 개인 주식투자 열풍이 분 바 있다.

보고서는 은퇴 시기가 먼 젊은 층일수록 고령층보다 주식에 공격적으로 투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 결과 40세 미만 미국인의 금융자산 중 주식 및 펀드 보유 비중은 2019년 1분기 18%에 불과했지만 2023년 3분기엔 25%로 많이 늘어났다. 반면 40∼54세 그룹은 이 비중이 30%에서 25%로 줄었고, 55세 이상 그룹은 33%에서 37%로 증가하는 데 그쳤다.

보고서는 "해당 기간 주식은 가장 빠르게 성장한 금융자산군이었다"며 "이런 주식에 대한 노출 증가가 젊은 세대에게 금융 자산 및 전체 순자산의 기록적인 성장을 가져오게 했다"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59,000
    • +0.07%
    • 이더리움
    • 5,109,000
    • +10.06%
    • 비트코인 캐시
    • 703,500
    • +2.1%
    • 리플
    • 739
    • +1.79%
    • 솔라나
    • 241,000
    • -3.72%
    • 에이다
    • 681
    • +2.41%
    • 이오스
    • 1,190
    • +3.93%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4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600
    • +1.94%
    • 체인링크
    • 22,910
    • -2.09%
    • 샌드박스
    • 639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