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제도 개선ㆍ인프라 구축 지속…국민 체감할 수 있는 혁신 추진"

입력 2024-01-08 14:30 수정 2024-01-08 16: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온라인ㆍ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 준비 상황 점검
"금결원 등 대환대출 인프라 참여 기관에 '서비스 초기 혼잡 유의' 당부"

▲김주현(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유의동(가운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8일 경기 분당구 금융결제원 분당센터 통합관제실에 방문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시연'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실제 서비스 이용시 유의사항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김주현(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유의동(가운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8일 경기 분당구 금융결제원 분당센터 통합관제실에 방문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시연'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실제 서비스 이용시 유의사항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금융사와 핀테크 간 협업, 상생 활성화 등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금융산업 혁신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인프라 구축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8일 김 위원장은 '온라인ㆍ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한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에서 금융산업 혁신에 힘쓰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과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 시연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실제 서비스 이용 시 유의사항을 점검했다. 이후 금융결제원의 대환대출 인프라 운영시스템의 준비 상황 및 서비스 개시 이후 비상 대응계획을 살피고, 통합관제시스템 운영 현장을 점검했다.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대환대출 인프라의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시장 경쟁 촉진을 통해 국민의 주거비용을 경감하는 데 특히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당과 정부, 금융권은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을 적극 발굴하고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대환대출 인프라뿐만 아니라 금융사와 핀테크 간 협업·상생 활성화 등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이 더 체감할 수 있는 금융산업 혁신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인프라 구축을 지속 추진해 가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금융결제원 등 대환대출 인프라 참여 기관들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이 국민의 주거생활과 직결된 금융상품인 만큼, 특히 참여기관들이 서비스 운영 초기에 혼잡 등 불편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종석 금결원장은 "신용대출 대환 인프라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이 쉽고 편리하게 주택담보대출을 갈아탈 수 있도록 시스템 안정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금융감독원 등과 함께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이용자 불편사항이나 시스템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점검 회의에 참석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와 이혜민 핀다 대표는 "정부에서 추진 중인 예금ㆍ보험 중개 플랫폼, 금융 데이터 공유 확대 등 핀테크ㆍ금융회사 간 상생ㆍ협력 기반 조성 등을 토대로, 지속적인 핀테크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81,000
    • +0.54%
    • 이더리움
    • 4,883,000
    • -0.39%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1.09%
    • 리플
    • 857
    • +4.9%
    • 솔라나
    • 252,300
    • +4.21%
    • 에이다
    • 612
    • +1.49%
    • 이오스
    • 833
    • -2.12%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2.06%
    • 체인링크
    • 19,990
    • +0.2%
    • 샌드박스
    • 472
    • -2.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