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4차 아파트 최고 49층 1828가구 재건축 탄력

입력 2023-12-21 09: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반포4차 아파트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신반포4차 아파트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 있는 신반포4차 아파트 재건축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1일 서울시는 전날 제20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서초구 잠원동 70번지 일대 '신반포4차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신반포4차는 1979년 준공된 14개 동 1212가구 규모의 노후아파트다.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아 2020년 12월 9일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주민제안했지만 아파트 측과 상가 측 협의가 난항을 겪었다.

이번 결정을 통해 신반포4차는 대지면적 7만3043.8㎡, 용적률 299.98% 이하, 최고 층수 49층 이하(170m 이하), 총 1828가구(공공주택 287가구 포함)의 대규모 주택단지로 재건축된다.

정비구역 남쪽 도로(잠원로)는 약 12m로 넓어지고 외부 접근성이 뛰어난 위치에 공원을 계획해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한강 보행로와 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단지 재건축으로 인한 주변 가로망과 연계성 등을 고려해 단지 내 공고옵행통로, 보차혼용통로를 지정해 단지 내 주민들은 물론 이웃들도 인접한 한강, 고속터미널 등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반포4차 재건축사업 정비계획은 이번 수정가결 내용을 반영해 재공람 공고 후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 및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사업 추진이 확정된다.

도계위는 '자양한양아파트 재건축 기본계획 변경,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도 수정 가결했다.

광진구 자양동 695번지 일대 자양한양아파트는 1983년 준공된 6개 동 444가구 규모 단지다. 이번 심의를 통해 13개 동 859가구(공공주택 207가구 포함)로 재건축된다.

이번 정비계획 결정은 아파트지구가 아닌 일반지역에서 한강 변 용도지역을 제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한 첫 공동주택재건축 사례다.

'동대문 이문동 168-1번지 일대 장기전세주택 건립을 위한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변경안)'도 수정 가결됐다. 대상지는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지하철 1호선 신이문역 역세권이다.

이번 결정으로 대상지에 1만5125.5㎡가 추가 편입돼 공동주택 획지 3만2165.2㎡에 지하 4층~지상 40층 규모의 총 1265가구(공공임대주택 366가구)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이 중 251가구는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된다.

'광희동1가 303-1 일원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과 '구로구 천왕3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됐다.

서울시는 광희동 일대 정비예정구역(11만1425㎡)에 대해 올해 3월부터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토지 등 소유자가 정비구역 지정을 제안한 광희동1가 303-1일대(1만2096㎡)에 대해 우선 정비구역을 지정하고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정비구역 지정으로 대상지 주변 정비기반시설(도로·공원) 3954㎡를 확보하고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 용도로 연면적 약 14만㎡ 규모의 건축물 1개 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물 내에는 지하철 출입구(동대문역사문화공원)도 생긴다.

지하철 7호선 천왕역과 인접한 구로구 오류동 206-2번지 일대는 역세권에 걸맞은 새 공간 조성을 위해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으로 추진된다. 대상지 8746㎡에 아파트 3개 동, 지하 3층~지상 26층) 규모로 총 323가구가 건립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1:1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86,000
    • -0.56%
    • 이더리움
    • 5,210,000
    • +3.95%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56%
    • 리플
    • 737
    • +0.68%
    • 솔라나
    • 244,400
    • -2.9%
    • 에이다
    • 679
    • -0.88%
    • 이오스
    • 1,191
    • +2.94%
    • 트론
    • 170
    • +0%
    • 스텔라루멘
    • 155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500
    • -2.07%
    • 체인링크
    • 23,200
    • -0.09%
    • 샌드박스
    • 643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