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요소 수출 또 중단…정부 "국내 재고 모니터링 중"

입력 2023-12-03 2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유소에서 요소수를 구매한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유소에서 요소수를 구매한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최근 한국으로의 산업용 요소 통관을 돌연 보류해 정부가 상황 파악에 나섰다. 2021년 요소수 대란이 다시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이어진다. 현재 국내 요소 비축분이 3개월분 정도다.

3일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ㆍ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관계부처는 중국의 요소 통관 중단과 관련해 내일(4일) 공급망 대응책 등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해관총서는 최근 중국 현지 기업들이 한국으로 보내는 요소의 통관을 막았다. 중국의 해관총서는 한국의 관세청에 해당한다.

한국으로 수출될 예정이었던 요소들은 수출 심사까지 마친 상태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음 단계인 선적 과정에서 통관이 보류됐다.

정부는 지난 1일 중국 측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아직 공식 답변은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2년 전인 2021년 하반기 중국이 호주와의 무역분쟁을 겪으면서 요소 수출을 제한했다. 이후 국내 요소수 품귀 현상이 일어나 국내 물류가 마비 직전까지 갔던 점을 고려해 정부는 관련 상황을 자세히 파악 중이다.

정부 내에서는 중국의 이번 요소 통관 보류와 관련, '정식 수출 통제'가 아닌 자국 내 수급 상황을 고려한 조치가 아니냐는 관측이 이어진다.

기재부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국내 요소수 재고를 점검하고 모니터링 중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뉴진스 멤버는 쏘스뮤직 연습생 출신…민희진, 시작부터 하이브 도움받았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37,000
    • +0.11%
    • 이더리움
    • 4,677,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725,000
    • -1.29%
    • 리플
    • 784
    • -0.13%
    • 솔라나
    • 225,700
    • +1.9%
    • 에이다
    • 714
    • -4.16%
    • 이오스
    • 1,238
    • +2.4%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0.58%
    • 체인링크
    • 22,210
    • +0.41%
    • 샌드박스
    • 713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