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진 수협 회장 "농업 비해 낮은 수산 분야 비과세 한도 개선"

입력 2023-11-29 1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년 조합 자금지원 예산 1800억 편성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이달 24일 수협 본사에서 열린 총회에서 2024년 수협의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이달 24일 수협 본사에서 열린 총회에서 2024년 수협의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29일 농업에 비해 비과세 한도가 낮은 현행 수산분야 세제를 개선해 어업인 실질소득 증대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재정이 취약한 조합을 먼저 지원해 경영개선을 이끌어 내고 그 수익이 어업인에게 혜택으로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노동진 수협 회장은 이날 세종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24년도 주요 사업계획과 수산현안에 대한 대응 방향을 밝혔다.

수협은 우선 고금리와 부동산 경기둔화에 따라 부실 위험이 커질 것에 대비해 조합의 경영안정을 위한 무이자자금 133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어업인 지원을 위한 조합의 사업자금 330억 원 등을 포함해 총 1800억 원 규모로 올해보다 지원자금을 800억 원 늘려 잡았다.

수협을 수익보다 조합과 어업인 지원을 가장 최우선으로 두는 조직으로 재정립하겠다고 올해 취임 당시 밝힌 기조를 내년도에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노 회장은 어업인 실질소득 증대 방안으로 어업소득 비과세 범위 확대를 꼽고 세제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에 협조를 적극 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행 소득법에서는 농업의 경우 식량 농작물 재배 소득에 대해서는 전액 비과세 혜택을 받는 반면, 어로어업과 양식어업은 소득 비과세 한도가 각각 5000만 원과 3000만 원까지다.

또 노 회장은 가장 시급히 처리해야 할 수산제도 개선 사항으로 국가가 주도해 입지를 발굴하는 방식의 ‘해상풍력 계획입지 특별법’ 제정을 언급하고 "21대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가겠다"고 했다.

노 회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 소비 동향과 관련해선 “방류 개시 후 수산물 소비가 이전과 큰 편차 없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산물 안전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직 아니므로 내년에도 수산물 소비심리 회복과 소비촉진을 위한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산물 소비 저변 확대를 위해서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식생활 교육을 통한 수요 발굴에 있다"며 "수산물을 활용한 만화, 교육자료 등 콘텐츠를 개발해 미래 수산물 소비 기반을 만들어 가겠다"고 언급했다.

노 회장은 “불확실한 경제 여건으로 내년 어업 경영 역시 녹록지 않을 것”이라며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중앙회 차원의 지원을 더욱 두껍게 함으로써 취약한 조합과 어업인부터 온기가 돌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푸드득] 탕 추천부터 건희소스까지…훠궈 꿀팁은?
  • "묘하다" 황정음, 남편 이영돈 사진 폭풍 업로드…"편하게 즐겨요"
  • '숨고르기' 나선 비트코인·이더리움…전문가 “상승장 아직 안끝났다” [Bit코인]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12: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800,000
    • -0.49%
    • 이더리움
    • 4,085,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365,000
    • -0.22%
    • 리플
    • 756
    • -2.33%
    • 솔라나
    • 143,600
    • -3.1%
    • 에이다
    • 815
    • -3.89%
    • 이오스
    • 1,051
    • -4.11%
    • 트론
    • 194
    • +0.52%
    • 스텔라루멘
    • 159
    • -1.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100
    • -0.1%
    • 체인링크
    • 25,570
    • -2.92%
    • 샌드박스
    • 677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