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컷’ 발언 최강욱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사과는 없었다

입력 2023-11-29 10: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억울하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28일 최 전 의원은 친이재명계 성향 유튜브 채널인 ‘박시영TV’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보도를 언급하며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이 나보다 뉴스 가치가 떨어지나? 내가 그렇게 거물인가?”라고 되물었다. 자신의 ‘암컷’ 발언은 언론에서 보도가 많이 됐지만 김 여사 관련 보도는 그렇지 않다는 것.

최 전 의원은 “사이즈나 언론 보도 횟수를 따져보면 김 여사 관련 보도가 훨씬 적다.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라고 말했다. 김 여사 의혹에 대해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은 대통령실에 대해선 “‘왜 유튜브에까지 언급을 해야 되나’라는 말은 정말 할 말이 없다는 건데 그걸 만약 민주당이 김혜경 여사가 그렇게 했는데 우리 대변인이 그렇게 얘기했다면 기사 한 5000개 나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19일 최 전 의원은 광주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은 최 전 의원에게 당원자격 6개월 정지 징계를 내렸다. 최 전 의원은 아직까지 공개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힌 적은 없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31,000
    • +0.15%
    • 이더리움
    • 4,167,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368,500
    • -1.81%
    • 리플
    • 752
    • -0.79%
    • 솔라나
    • 141,200
    • -0.56%
    • 에이다
    • 812
    • -0.61%
    • 이오스
    • 1,096
    • -4.2%
    • 트론
    • 190
    • -1.04%
    • 스텔라루멘
    • 159
    • -2.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1.34%
    • 체인링크
    • 25,480
    • -0.31%
    • 샌드박스
    • 707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