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 지난해 절반 수준…“전셋값 상승 요인 작용”

입력 2023-11-28 10:07 수정 2023-11-28 1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국 2만4509가구 입주 등

(자료제공=부동산R114)
(자료제공=부동산R114)

다음 달 수도권 입주 예정물량은 지난해 대비 절반에 그칠 전망이다. 전국 기준으로도 지난해의 70% 수준만 공급돼 전셋값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28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12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물량은 지난해 동기(3만5475가구)보다 1만 가구 이상 감소한 2만4509가구로 집계됐다. 이 중 수도권이 전년 대비 53% 줄어 물량 기준으로는 올해 1월(9376가구) 이후 최소치를 나타냈다.

특히 서울은 8월부터 전셋값 오름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2024년 입주 예정물량이 올해(3만2819가구)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신축아파트 공급 축소가 전셋값 상승 압력을 더욱 늘어 전망이다.

수도권에서는 다음 달 9595가구가 입주민을 맞이한다. 서울 은평구 불광동 ‘은평푸르지오발라드(민간임대, 120가구)’ 1개 단지를 제외한 수도권 입주 전량이 경기지역에 집중됐다. 경기는 12개 단지 총 9475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안성시 공도읍 ‘쌍용더플래티넘프리미어(1696가구)’를 비롯해 파주시 목동동 ‘파주운정3A16(1498가구)’, 광주시 고산동 ‘더샵오포센트리체(1475가구)’ 등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입주가 이어진다.

인천은 12월 입주 예정이었던 검단신도시 공공분양아파트가 붕괴사고 여파로 전면 재시공 절차를 밟게 됨에 따라, 사실상 올해 입주장은 마무리됐다. 서울도 연말 예정이었던 강남구 ‘수서역세권2BL(1080가구)’이 내년으로 입주가 연기되면서 물량이 많이 줄었다. 서울은 2024년 입주 예정물량이 1만921가구(임대 포함)로 2000년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가격 상승 추이를 보이는 전세시장은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지방에서는 31개 단지, 총 1만4914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지역별로 △부산(3796가구) △충남(2492가구) △경남(2367가구) △대구(2279가구) △강원(1054가구) 순으로 입주 물량이 많다. 부산은 전체 입주 예정물량 중 94%(3579가구)가 재개발ㆍ재건축을 통한 정비사업 아파트 물량이다. 충남은 500가구 미만의 중소규모 단지 위주로 입주가 진행되며, 경남은 임대아파트로 공급되는 4곳(1091가구)을 포함해 총 6곳, 2367가구의 입주가 시작된다.

주요 단지로는 부산 부산진구 부암동 ‘백양산롯데캐슬골드센트럴(2195가구)’, 남구 대연동 ‘더비치푸르지오써밋(1384가구)’, 대구 수성구 범어동 ‘수성범어W(1340가구)’ 등에서 대단지 입주가 이어진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0:5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31,000
    • +1.03%
    • 이더리움
    • 4,153,000
    • +2.62%
    • 비트코인 캐시
    • 366,800
    • -1.77%
    • 리플
    • 772
    • -0.26%
    • 솔라나
    • 148,700
    • -2.24%
    • 에이다
    • 845
    • -2.87%
    • 이오스
    • 1,092
    • +0.65%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62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800
    • -1.21%
    • 체인링크
    • 26,420
    • -2.83%
    • 샌드박스
    • 703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