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저출산ㆍ고령화 등 인구 위기 대응 ‘속도’

입력 2023-11-22 08: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인구구조 변화 대응 강연 모습. (사진제공=LH)
▲인구구조 변화 대응 강연 모습. (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내 인구 위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 강연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날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강연은 ‘Read the population, Open the future, 인구로 미래 희망을 열다’를 주제 직원 대상으로 진행됐다. 강연은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장 및 보건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인 조영태 교수가 맡았다.

조 교수는 지난 1988년부터 지속한 내국인 인구 감소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는 이미 ‘정해진 미래’라고 진단하고, 국민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정책 판단의 기준으로서 인구에 대한 이해에 대한 중요성을 다뤘다.

또 미래를 대비하며 반드시 고려해야 할 인구현상으로, 소비 및 부동산 정책의 주체인 ‘35세~59세 가구주 수 감소’, ‘산업화 세대와는 다른 베이비부머 가구’ 및 ‘잘파(Z+Alpha)세대’의 특성, ‘근로인구 감소에 따른 노동정책 변화’ 등에 대해 발표했다.

아울러, 이러한 인구 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방안으로 ‘주민등록 인구’를 뛰어넘은 ‘생활 인구’ 개념의 적극적인 활용, 지역 경계를 벗어난 ‘광역개념 검토’의 필요성 등에 관해 설명했다.

LH는 지난 1월 공기업 최초로 ‘저출생 대책추진단’을 발족하는 등 공공부문의 저출생‧고령화 위기 대응을 선도하기 위해 많은 노력 중이다. 어르신 맞춤형 주택 ‘해심당’, 청년특화주택 ‘아츠스테이’, 산모 안심스테이 ‘품안애’ 등 저출생·고령화 현상에 대응한 여러 유형의 주택을 제공하고, 의정부시와 아이돌봄클러스터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6월 추진한 저출산 정책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육아 친화적 주거환경 조성, 출산 가구 관련 제도 개선 등 18건을 선정, 정책화를 검토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난임 치료비 지원을 확대하고, 육아 시간 휴가 대상을 확대하는 등 출산·양육 친화적 사내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수진 LH 국민주거혁신실장은 “앞으로 LH는 공공부문의 범국가적 인구위기 대응을 선도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드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H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93,000
    • -2.76%
    • 이더리움
    • 4,550,000
    • -5.44%
    • 비트코인 캐시
    • 720,500
    • -8.33%
    • 리플
    • 728
    • -9.11%
    • 솔라나
    • 207,100
    • -6.71%
    • 에이다
    • 685
    • -8.42%
    • 이오스
    • 1,114
    • -15.09%
    • 트론
    • 166
    • -1.19%
    • 스텔라루멘
    • 160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0,700
    • -11.59%
    • 체인링크
    • 20,320
    • -8.3%
    • 샌드박스
    • 637
    • -1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