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피자에 우유·빵·라면까지 매일 가격 점검…물가 잡힐까

입력 2023-11-12 10: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민 체감 큰 농축산물 14개·외식 5개·가공식품 9개 품목 선정
농식품부, 가공식품에 물가 관리 전담자도 지정
중동 사태로 국제유가 오르고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도 물가 안정 어렵게 해
정부의 강력한 물가 안정 드라이브에 기업도 가격 인상 자제 분위기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정부가 체감도가 큰 품목들에 대해 매일 가격 점검을 하고 물가 관리 전담자를 지정하는 등 강력한 물가 안정 드라이브에 나섰다. 이미 소비자가 부담스러울 정도로 높은 수준까지 올라 있는 데다 최근 중동 사태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과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등 추가 상승 요인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정부가 물가 상승 억제를 위해 과감한 움직임을 보이자, 기업도 가격 인상 자제에 나서는 분위기다.

12일 정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소비자 물가 체감도가 큰 28개 민감 품목의 가격을 매일 점검하기로 했다.

28개 품목은 △쌀 △배추 △무 △풋고추 △토마토 △파 △양파 △마늘 △생강 △사과 △국산쇠고기 △수입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달걀 등 14개 농축산물 품목과 △치킨 △피자 △햄버거 △냉면 △김밥 등 5개 외식 품목, △밀가루 △라면 △빵 △우유 △식용유 △아이스크림 △스낵과자 △설탕 △커피 등 9개 가공식품이다.

그간 농식품부는 농축산물과 외식 메뉴 19개 품목의 가격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을 통해 파악해 왔으나 물가 오름세가 잡히지 않자 가공식품 9개 품목까지 상시 가격 확인 대상에 포함한 것이다.

상시 점검 대상이 된 가공식품은 물가 가중치가 높고 소비자 체감도가 큰 품목으로 정부는 '물가 관리 전담자'도 새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사무관급이 맡게 될 전담 관리자는 관련 품목 생산 업체, 소비자단체와 소통하며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정부의 물가 안정 정책에 대한 협조도 요청한다. 또 빵과 밀가루 등 원료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국제 가격 동향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들 9개 품목 전담자는 해당 식품기업을 방문하거나 여러 업체와 간담회를 열어 협조를 당부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31일 서울 시내의 한 식당가에 메뉴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 조현호 기자 hyunho@)
▲10월 31일 서울 시내의 한 식당가에 메뉴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 조현호 기자 hyunho@)

정부가 이같이 강력하게 물가 안정 대책에 나서는 것은 이들 품목의 서민 부담이 상당히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들 가공식품의 물가 상승률은 서민의 허리를 휘게 한다.

10월 기준 우유 소비자물가지수는 122.03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3% 올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8월(20.8%) 이후 14년 2개월 만의 최고치다. 설탕 역시 17.4%, 아이스크림 15.2%, 커피 11.3% 등 다른 가공식품 역시 오름세가 만만찮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상승 폭은 더 크다.

설탕은 2년 전인 2021년 10월과 비교해 34.5%나 올랐고 아이스크림은 23.8%, 커피는 23.0% 각각 상승했다.

빵 물가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 올랐지만 2년 전보다 21.6%나 올랐다. 식용유 물가는 1년 전보다는 3.6% 올랐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47.9%나 상승했다.

밀가루 물가는 1년 전 대비 0.2% 내리긴 했지만 2년 전보다 36.5%나 높다. 물가가 이미 올라 있는 상태에서 최근 소폭 하락한 것이다. 라면 물가도 1년 전 대비 1.5% 하락했지만 2년 전보다 10.0% 높고 스낵 과자는 1년 전보다 0.9% 내렸지만 2년 전보다 12.7% 높다.

외식 부문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달 치킨 물가는 1년 전보다 4.5% 올랐지만 2년 전보다는 15.2%나 높다. 햄버거도 1년 전보다 6.8% 올랐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19.6% 상승했다.

문제는 물가 상승 요인이 적지 않다는 점이다. 중동 불안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가 부담이 커지고 원/달러 환율도 높은 수준을 유지, 원재료 수입 비중이 큰 식품기업의 제품 가격 인상 가능성도 여전하다.

또 산업용 전기요금이 인상되고 물류비와 인건비 등도 부담이 크다는 것이 식품업계의 목소리다.

농식품부도 이런 불안 요인을 고려해 가격을 매일 점검하고 관련 품목 생산 업체, 소비자단체와 소통하며 해결 방안을 강구하고 물가 안정 정책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물가 안정을 정책 1순위로 두고 기업에 동참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자 식품 기업 역시 가격 인상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최근 서울우유협동조합은 당분간 생크림, 휘핑크림, 연유 제품값을 올리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앞서 기업들도 라면, 과자, 빵 제품 가격을 잇달아 내린 바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한 방송에서 "물가는 정부 혼자 안정시킬 수 있는 게 아니고 각계가 함께 협조해야 할 부분이 많다"라며 "(업계와의) 간담회를 통해서 물가가 편승 인상되고 특별한 요인이 없음에도 가격을 올리게 되면 소비 위축이 되고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품목별 물가 관리 및 물가 전담 관리자 지정은)이런 부분에서 협조를 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88,000
    • +0.83%
    • 이더리움
    • 4,828,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645,000
    • -0.69%
    • 리플
    • 873
    • -1.36%
    • 솔라나
    • 181,400
    • -0.55%
    • 에이다
    • 1,013
    • -2.03%
    • 이오스
    • 1,515
    • +2.64%
    • 트론
    • 195
    • -1.02%
    • 스텔라루멘
    • 186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200
    • +3.28%
    • 체인링크
    • 28,670
    • -4.05%
    • 샌드박스
    • 934
    • -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