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ㆍ미가 한반도 핵전쟁 위협으로 몰아"

입력 2023-09-27 08:49 수정 2023-09-27 09: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한 “핵전쟁 대응 위해 자위력 강화할 것”

▲26일(현지시간)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8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8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한국과 미국이 한반도를 핵전쟁 직전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북한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자위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진 주유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북한의 주장이 "황당무계하다"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김 북한대사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8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2023년은 매우 위험한 해로 기록되고 있다”며 “한반도는 핵전쟁 발발 위험이 임박한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적대세력의 무모한 군사적 모험과 도전이 가중될수록 국가 방위력 강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도 정비례할 것”이라며 “외부의 적대적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자주권과 안보 이익, 인민의 안녕을 확고히 수호하겠다는 공화국의 결심은 절대불변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차석대사는 일반토의 연설 후 개별 발언을 신청해 북한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총회장의 유엔 회원국 외교관들에게 “완전히 민주화되고 경제적 번영을 누리고 있는 법치국가인 한국이 미국과 공모해 핵전쟁을 일으키려고 한다는 북한의 억지를 믿는 분들이 있나”고 물었다.

김 차석대사는 북한의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 대한 비판과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오래전부터 계속되고 있는 방어 목적의 훈련”이라며 “북한은 21세기에 유일하게 핵실험을 감행한 국가이고, 올해에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실험을 하면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정부는 강제노동 등 인권탄압을 통해 불법적인 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며 “북한의 인권 문제는 세계 평화·안보에 직결된 문제”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09:4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997,000
    • +3.2%
    • 이더리움
    • 4,895,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660,000
    • -5.85%
    • 리플
    • 880
    • -0.68%
    • 솔라나
    • 183,500
    • +1.05%
    • 에이다
    • 1,036
    • +0.97%
    • 이오스
    • 1,505
    • +0.6%
    • 트론
    • 197
    • +0%
    • 스텔라루멘
    • 191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200
    • -12.19%
    • 체인링크
    • 28,920
    • -3.6%
    • 샌드박스
    • 946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