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북핵 사용 시 한미동맹 대응으로 北 정권 종식시킬 것"

입력 2023-09-26 11:05 수정 2023-09-26 13: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尹 "강한 군대만이 진정한 평화 보장…북 도발 시 즉각 응징"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제75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주관한 26일 "우리는 역사를 통해 강한 군대만이 진정한 평화를 보장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국군통수권자로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믿음을 주는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나아가 핵 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오고 있다"며 "이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이 핵무기 개발에 집착하는 사이 북한 주민들 고통은 더욱 가중되고 있으며, 주민에 대한 북한 정권의 수탈과 억압, 인권 탄압은 지속되고 있다.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북 도발 시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올해 4월 발표한 워싱턴 선언, 한미 핵협의그룹(NCG) 등을 언급하며 "한반도 역내에 수시 전개될 미 전략자산은 북핵 억지력을 강화시킬 것"이라며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협력체계는 북핵 억지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우방국들과 긴밀히 연대해, 강력한 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북한의 공산세력, 그 추종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가 종전 선언을 추진한 데 대해 '가짜 평화 속임수'와 연관지으면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은 북한 공산 침략으로부터 피로써 이 나라를 지켜냈고, 끊임없는 북한 도발에 맞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가 안보를 지켜냄으로써 눈부신 경제 발전의 토대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복 후 제대로 된 무기도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태동한 우리 군은, 이제 적에게는 두려움을 안겨 주고, 국민에게는 신뢰받는 세계 속의 강군으로 성장했다"며 "세계 속 강군으로 성장한 우리 군을 바라보면, 국군통수권자로서 벅찬 자긍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우리 군은 한국형 3축 체계를 포함한 압도적인 대응능력과 응징태세를 갖춰나가고 있으며, 전략자산을 통합 지휘할 전략사령부를 곧 창설할 것"이라는 말과 함께 최근 북한 드론 도발에 대응하는 드론작전사령부 창설 사실도 전했다.

이어 "강력한 국방력의 원천은 국군 장병의 투철한 군인정신과 확고한 대적관"이라며 "평소, 엄정한 군기를 통해 실전과 같은 교육 훈련에 매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우리가 직면한 복합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첨단 과학기술에 기반한 국방 혁신을 신속하게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병들을 위한 투자를 제대로 하지 않고서는 강군을 만들 수 없다"며 "복무 여건과 병영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최고 수준의 전투 역량을 이끌어내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방위산업은 세계 속으로 뻗어 나가고 있으며, 많은 나라들은 우리 무기의 우수성에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며 "미래의 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경제발전의 선도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도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비트코인 폭등…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 2조 달러 넘었다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자고 나면 오른다”…비트코인, 5만7000달러 돌파로 전고점 목전 [Bit코인]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12:3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12,000
    • +0.79%
    • 이더리움
    • 4,465,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401,100
    • -4.93%
    • 리플
    • 798
    • +3.77%
    • 솔라나
    • 148,100
    • -3.52%
    • 에이다
    • 851
    • -1.39%
    • 이오스
    • 1,143
    • +0.7%
    • 트론
    • 198
    • +2.06%
    • 스텔라루멘
    • 167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700
    • -3.77%
    • 체인링크
    • 25,970
    • -1.89%
    • 샌드박스
    • 769
    • +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