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강서구청장 후보 경선 룰 확정…당원 50% 일반국민 50%

입력 2023-09-11 14: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김진선(왼쪽부터)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의원,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후보면접을 앞두고 대기실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김진선(왼쪽부터)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의원,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후보면접을 앞두고 대기실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서울 강서구청장 재보궐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규칙을 확정했다. 경선 방식은 당원조사 50%, 일반 유권자 조사 50%로 실시하기로 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1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 2차 회의’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관위에 따르면 경선은 이달 15~16일 양일간 진행된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여론조사 기관 2곳이 강서구민 당원 1000명, 일반 유권자 500~1000명을 대상으로 후보자 적합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여론조사는 전화면접 조사로 시행한다.

여론조사 결과는 17일 공관위의 제3차 회의 후 발표되고, 최종 후보자 선출은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결정된다.

공관위는 경선 출마자 3인 모두 이날 당이 결정한 경선 방식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강서구청장 경선에는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과 김진선 전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의원 등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당초 김 전 위원장이 주장했던 ‘정치 신인 가산점’은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그럼에도 후보들은 경선 결과에 승복하고 경선에서 떨어진 후보는 최종 후보자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겠다는 내용의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공관위는 후보자 3인을 대상으로 한 면접도 진행했다. 김 전 구청장은 면접 직후 기자들에게 “‘(제가 강서구청장을 할 당시) 숙원사업에 대한 실적을 단기간에 달성했던 부분이 강서구민들께 신뢰를 줬다’ ‘저에 대해서 (강서구민들이)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는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그래서 이 지역 기여도가 크지 않은 상대방 후보와 차별성이 있다고 (공관위원들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정치 신인 가산점 미적용’에 대해 김 전 구청장은 “(김 전 위원장이) 이 지역에서 36년 넘게 공직생활을 해서 인지도가 있다. 또 전날(10일)까지 당협위원장을 했기 때문에 정치 신인이라고 보기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되려 “여러 가지로 봤을 땐 사실 저는 제가 공익신고자 가산점을 받아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먼저 면접을 본 김 전 위원장은 “저는 공직선거에 출마한 적이 없다. 그래서 추후 당헌·당규상 초보 정치인이니 가산점을 고려해달라고 (공관위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정 후보 같은 경우 언론 노출이 많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조금이라도 고려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며 김 전 구청장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공정경선을 요구하며 자신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 강행 의지를 밝혀오다 전날 맨 마지막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한편, 이번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김 전 구청장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가 확정돼 구청장직을 상실하면서 치러지게 됐다.

앞서 김 전 구청장은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특감반의 감찰 무마 의혹을 폭로했다가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돼 지난 5월 구청장직을 상실했으며, 지난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재고 쌓이는 테슬라…미국ㆍ중국 이어 유럽도 가격 인하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49,000
    • +0.02%
    • 이더리움
    • 4,611,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740,000
    • -1.2%
    • 리플
    • 769
    • -0.13%
    • 솔라나
    • 219,000
    • -0.23%
    • 에이다
    • 735
    • -0.41%
    • 이오스
    • 1,195
    • -0.33%
    • 트론
    • 162
    • -0.61%
    • 스텔라루멘
    • 16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0.58%
    • 체인링크
    • 22,150
    • +1.7%
    • 샌드박스
    • 702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