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자동화금고시스템 가동… '효율ㆍ보안ㆍ안전' 높였다

입력 2023-08-16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년 반 만에 구축 완료… 최신 물류자동화 설비 및 개발된 전산시스템 접목

(사진제공=한국은행)
(사진제공=한국은행)
한국은행은 화폐 입·출고, 보관 등 발권업무의 효율성과 안전성 등을 제고하기 위해 '자동화금고시스템'을 본부에 구축하고 가동을 개시했다.

자동화금고시스템은 최신 물류자동화 설비와 특화 개발된 전산시스템을 접목했다. 한은은 대국민 발권업무를 종전보다 훨씬 안정적이고 신속·정확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은은 16일 오전 이창용 총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화금고시스템 가동식을 개최했다. 이창용 총재는 시스템 개발업체(LG CNS) 등에 감사패를 수여하고 구축업무 담당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도 화폐수급여건과 유통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국민들의 화폐사용과 경제활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계속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은이 자동화금고시스템을 도입한 건 발권업무 수행체계를 개선함으로써 발권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한은 통합별관 신축을 계기로 자동화금고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2020년 구축에 착수한 후, 3년 반 만에 가동을 시작했다.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종전에는 화폐를 지게차로 운송, 적재하는 등 화폐취급업무의 대부분을 수작업으로 진행했다. 앞으로는 화폐수납, 입출고 및 적재·관리 등 대부분의 화폐관리업무를 자동화 설비를 이용해 수행한다.

화폐수급장에는 자동검수기와 팔레타이징로봇(palletizing robot)을 배치해 화폐를 수납하고 팔레트에 자동 적재한다. 자동화금고의 화폐 입출고에는 수직반송기(pallet lifter)와 컨베이어를 사용한다.

자동금고 내에서 화폐를 운반하고 저장선반에 적재하는 작업은 금고에 배치된 무인운반장치(AGV: Automated Guided Vehicles)가 수행한다.

금고 내 화폐의 입출고 지시 및 재고 관리, 자동화설비 제어 등은 통합관리 전산시스템에 의해 수행된다.

이에 따라 한은은 금고적재능력 확충, 화폐보관방식 개선, 전산시스템에 의한 실시간 재고 관리 등을 통해 금고관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물리적인 금고출입 및 화폐접근을 최소화하고 첨단 CCTV 등 감시장치를 확충함으로써 화폐관리 업무의 보안성을 향상했다.

화폐 운반 및 적재를 지게차 등을 사용하는 수작업 방식에서 무인운반장치에 의한 방식으로 개선해 화폐수급 업무 안전성도 높였다.

한은 관계자는 "한은의 발권업무를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행함으로써 국민들의 화폐 수요에 보다 충실하게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비트코인 폭등…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 2조 달러 넘었다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자고 나면 오른다”…비트코인, 5만7000달러 돌파로 전고점 목전 [Bit코인]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13:0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55,000
    • +2.05%
    • 이더리움
    • 4,468,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400,300
    • -3.29%
    • 리플
    • 796
    • +4.46%
    • 솔라나
    • 148,300
    • -2.24%
    • 에이다
    • 851
    • -0.93%
    • 이오스
    • 1,137
    • +0.89%
    • 트론
    • 197
    • +2.07%
    • 스텔라루멘
    • 167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4.87%
    • 체인링크
    • 26,020
    • -0.95%
    • 샌드박스
    • 766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