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스피, 한 달여 만에 2400대 재진입 마감…외국인·기관 상승 견인

입력 2023-01-25 16: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작년 12월 5일 이후 처음…4거래일째 상승세
코스닥도 730대 다시 진입 마감…외국인·기관 순매수

코스피가 한 달여 만에 2400대에 다시 진입했다.

2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31포인트(1.39%) 오른 2428.57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2400대에서 마감한 것은 작년 12월 5일 2419.32 이후 한 달여만이다. 최근 들어서는 4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7687억 원), 기관(284억 원)의 순매수세 영향이 컸다. 개인은 7916억 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0.25%)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다. 종목별 변동률은 삼성전자 2.59%, LG에너지솔루션 3.09%, SK하이닉스 4.34%, LG화학 4.32%, 삼성SDI 4.85% 등이다.

업종별로는 대형주(1.64%), 중형주(0.07%), 소형주(0.61%) 모두 상승했다. 음식료업(0.23%), 섬유의복(2.21%), 종이목재(0.31%) 등도 올랐다. 하락한 업종은 유통업(-0.64%), 전기가스업(-0.64%), 건설업(-1.13%) 등이다.

코스닥도 이날 작년 12월 5일 이후 다시 730대에 진입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4.38포인트(2.00%) 오른 732.35에 거래를 마쳤다. 작년 12월 5일 733.32 이후 처음으로 730선을 넘었다. 코스닥도 외국인(1537억 원), 기관(2028억 원)의 순매수 영향을 받았다. 개인은 3374억 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은 모두 상승 마감했다. 종목별로 에코프로비엠 2.31%, 셀트리온헬스케어 0.69%, 엘앤에프 6.21%, 카카오게임즈 3.87% 등으로 올랐다.

업종별로는 코스닥IT종합 3.52%, 제조 1.56%, 유통 0.65% 등은 상승했다. 반면 건설(-0.11%), 금속(-0.26%) 등은 하락했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1230원대 제자리걸음을 이어갔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80원 하락한 1231.70원으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달 16일(1235.30원 마감) 이후 6거래일째 1230원선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72,000
    • +1.01%
    • 이더리움
    • 2,013,000
    • +0.95%
    • 비트코인 캐시
    • 170,500
    • +1.49%
    • 리플
    • 519.4
    • +1.84%
    • 솔라나
    • 30,970
    • +3.06%
    • 에이다
    • 498.8
    • +5.7%
    • 이오스
    • 1,406
    • +2.03%
    • 트론
    • 80.19
    • +3.34%
    • 스텔라루멘
    • 117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00
    • +1.28%
    • 체인링크
    • 9,370
    • +5.22%
    • 샌드박스
    • 968
    • +6.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