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대응으로 40% 넘긴 尹 지지율, 국정과제 호소로 또 오를까

입력 2022-12-10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화물연대 강경대응에 지지율 41.5% '껑충'
파업 종료에 추가 지지율 제고 계기 고민
15일 국정과제 점검회의 생중계 효과 기대
도어스테핑 중단된 만큼 주목 끌 것 예상
국정과제 추진 위한 의석 호소하며 총선 대비

▲10월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의 한 상점에서 상인이 TV로 생중계 되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민생회의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월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의 한 상점에서 상인이 TV로 생중계 되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민생회의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40%를 넘겼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대한 강경대응이 상승 요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9일 화물연대 파업이 종료되면서 용산 대통령실은 추가 지지율 제고 계기를 마련한다. 15일 예정된 국정과제 점검회의가 그것이다.

데일리안 의뢰 공정 여론조사(5~6일 전국 1000명 대상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1.5%로 집계됐다. 40%대 지지율을 기록한 건 지난 7월 4~5일 조사 당시 42.7% 이후 다섯 달 만이다.

직전 조사인 11월 21~22일 조사 때는 32.4%로, 9.1%포인트나 뛰었다. 부정평가도 9.7%포인트 내려간 56.7%로 50%대에 안착했다.

두 조사 사이에 16일 간 이어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있었다. 정부는 두 차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등 강경대응 했고, 화물연대는 압박에 못 이겨 총투표를 통해 파업을 중단했다.

파업의 지나친 장기화로 역풍이 불기 전 일단락되면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추가로 오를 여지가 있지만, 그 전까지 30% 전후를 오가는 저조한 지지율에 머물렀던 만큼 추가 상승 요인을 마련하는 게 대통령실의 고민이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대전본부 조합원들이 9일 오후 대전 대덕우체국 앞 화물연대 거점 시위 현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대전본부 조합원들이 9일 오후 대전 대덕우체국 앞 화물연대 거점 시위 현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기대를 걸고 있는 건 15일 국정과제 점검회의다. 국민패널 100명 포함 150여명이 참석하는 이 회의는 100분 간 생중계된다. 올해 성과 홍보와 앞으로의 기대를 끌어내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앞서 10월 27일 비상경제민생회의도 생중계한 바 있다. 당시에는 큰 파장은 일으키지 못했지만,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회견) 중단으로 국민 앞에 나서는 자리가 적어진 상황인 만큼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회의 주제는 경제와 민생 진단 및 대응, 원전과 방산 등 수출 전략 포함 미래먹거리, 지방시대 비전 및 전략, 연금·노동·교육 3대 개혁 과제다.

주요한 상세내용은 대통령실 내부적으로 선정해 집중 추진하는 20대 핵심국정과제(관련기사 : [단독] 尹, 재난안전 등 ‘우선 국정과제’ 20개 선정…비공개 부치기로) 성과 설명으로 예상된다. 다만 핵심과제는 비공개인 만큼 명시적으로 밝히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3대 개혁을 비롯해 입법이 필수적인 국정과제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이를 위해 국회 의석이 필수적이라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가진 여소야대 국면이라 정부입법이 사실상 막혀 있는 만큼 국정과제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을 부각시켜서다. 내후년 4월 총선을 대비한 호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00,000
    • +0.22%
    • 이더리움
    • 2,004,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1.13%
    • 리플
    • 513.1
    • -0.14%
    • 솔라나
    • 30,490
    • -0.65%
    • 에이다
    • 479.3
    • +0.91%
    • 이오스
    • 1,398
    • +2.64%
    • 트론
    • 79.53
    • +2.49%
    • 스텔라루멘
    • 115.9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50
    • +2.39%
    • 체인링크
    • 9,285
    • +5.03%
    • 샌드박스
    • 932.9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