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SK E&S, 수소에너지 등 미래에너지 융합인재 양성

입력 2022-12-06 1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 왼쪽부터 추형욱 SK E&S 대표, 이동훈 서울과기대 총장 (서울과기대 제공)
▲사진 왼쪽부터 추형욱 SK E&S 대표, 이동훈 서울과기대 총장 (서울과기대 제공)

서울과기대가 SK E&S과 수소에너지 활성화와 미래에너지 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SK E&S는 수소에너지 인력양성을 위한 발전기금 1억원을 약정했다.

서울과기대는 서울 소재 종합 국립대학교로서 에너지 부문의 특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수소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첨단학과로 2022학년도에 미래에너지융합학과를 설립해 학부생 30명 및 석박사과정 학생들을 선발했다.

SK E&S는 수소에너지 및 재생에너지와 저탄소 천연가스를 결합한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축 중이다. 국내 수소에너지 1등 기업으로 성장해 2025년까지 수소 28만톤 생산 및 기업가치 35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 기관은 △수소에너지 교육 프로그램 공동제작 및 교육 인프라 사업 협력 △ 재학생에 대한 지원 및 인턴 기회 제공 △수소에너지 관련 정책 공동연구 △수소에너지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재 양성(단기교육 시행 및 석·박사 과정 운영)에 협력한다.

이동훈 서울과기대 총장은 “서울과기대가 축적한 에너지 분야 전문 연구 역량 및 인력과 천연가스 및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사업역량을 보유한 SK E&S가 협력하면 2050 탄소중립의 이행역량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형욱 SK E&S 대표는 “서울과기대와 업무협약은 탄소중립이라는 장기 과제를 수행할 수소에너지 미래인력을 양성하며, 2050 탄소중립을 추진시 등장할 SK E&S의 다양한 당면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하는 데 서울과기대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여부’·‘갤럭시S23 흥행’…이번 주 중대 발표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18,000
    • +0.94%
    • 이더리움
    • 2,009,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500
    • +0.71%
    • 리플
    • 516.2
    • -0.37%
    • 솔라나
    • 30,410
    • -0.91%
    • 에이다
    • 485.2
    • -1.2%
    • 이오스
    • 1,386
    • -0.29%
    • 트론
    • 79.72
    • +0.81%
    • 스텔라루멘
    • 116.6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45%
    • 체인링크
    • 9,255
    • +0.05%
    • 샌드박스
    • 931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