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황희찬 극장골' 한국, 포르투갈 꺾고 '16강 진출'…사상 3번째

입력 2022-12-03 02: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황희찬이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터뜨린 한국 축구대표팀이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의 월드컵 사상 3번째 16강 진출이다. 한국은 '2002 한일월드컵'과 '2010 남아공월드컵',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 16강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전반 5분 히카르두 오르타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역전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로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한 한국은 포르투갈(2승 1패·승점 6)에 이어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같은 시간 경기가 진행된 우루과이는 이날 가나에 2-0으로 승리하며 1승 1무 1패(승점 4)로 한국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날 패배한 가나는 1승 2패(승점 3)로 조 4위로 내려앉았다.

우루과이전에서 벤투 감독이 퇴장을 당한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벤투 감독 없이 경기에 나섰다.

4-3-3 포메이션으로 나선 한국은 전방에 손흥민-조규성-이재성을 배치하고, 중원에 이강인과 황인범을 세웠다. 이강인은 월드컵 본선 첫 선발 출전이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정우영(알사드)이 포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권경원, 김문환이 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에 맞선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앞세워 히카르두 오르타, 비티냐와 공격진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주앙 마리우, 후벵 네베스, 마테우스 누느스, 포백 라인에는 디오구 달로트, 안토니우 실바, 페프, 주앙 칸셀루가 배치됐다. 골문은 디오구 코스타가 맡았다.

이날 경기에선 선제골이 필요한 한국이 오히려 포르투갈에 일격을 맞았다. 전반 5분 포르투갈 후방에서 한국의 오른쪽 수비 뒷공간으로 연결된 공을 디오구 달로트가 받아 중앙으로 연결한 공을 히카르두 오르타가 슈팅으로 연결하며 한국의 골문을 뚫었다.

한국은 전반 16분 손흥민의 크로스에 이은 조규성의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튕겨나온 공을 김진수가 밀어넣었으나 오프사이트로 선언됐다.

이어 전반 27분 마침내 동점골이 터졌다. 이강인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골문 앞에 떨어졌고 이를 김영권이 달려들며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다행히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전 계속해서 포르투갈의 골문을 노렸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한국은 한 골을 넣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고, 포르투갈은 그런 한국의 빈틈을 노려 빠른 역습으로 반격했다.

후반 45분까지 시간이 모두 지나가자 한국은 조급해졌다. 하지만 후반 교체출전한 황희찬의 발끝에서 짜릿한 역전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역습상황에서 우리 진영부터 재빠른 드리블로 포르투갈의 골문 앞까지 질주했고, 골문 안쪽으로 달려드는 황희찬에게 패스를 건넸다. 이 패스를 황희찬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되며 한국은 짜릿한 2-1 승리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한국 선수들은 같은 시간 열린 우루과이와 가나전을 지켜보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두고 마음을 졸였다. 마침내 우루과이의 2-0으로 경기가 끝나며 한국의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한국 선수들은 마음껏 환호하며 기쁨을 나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05,000
    • -0.69%
    • 이더리움
    • 2,069,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174,500
    • +0.81%
    • 리플
    • 515.9
    • -0.37%
    • 솔라나
    • 30,840
    • -1.25%
    • 에이다
    • 505.1
    • -0.37%
    • 이오스
    • 1,378
    • +1.77%
    • 트론
    • 80.5
    • +1.23%
    • 스텔라루멘
    • 116.8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50
    • +0.28%
    • 체인링크
    • 9,060
    • -0.49%
    • 샌드박스
    • 960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