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한국ESG기준원 ESG평가 3년 연속 A등급 받아

입력 2022-12-02 16: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B증권은 2022년 한국ESG기준원(KCGS) ESG평가 지배구조(G)부문에서 3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한국ESG기준원은 공신력 있는 ESG평가기관으로서 매해 환경(E)·사회(S)·지배구조(G) 부문으로 나눠 국내 상장기업의 경영활동을 평가하고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KB증권은 ‘세상을 가꾸는 KB증권’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올해도 ‘ESG+I(Investment, 투자)’ 분야 각각에서 책임 있는 경영활동을 활발히 추진했다고 전했다. KB증권은 환경부가 자격을 부여하는 정부주도 온실가스 배출권시장 시장조성자로 새롭게 지정됐다.

시장조성자는 매일 배출권 매수·매도 호가를 제시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배출권 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하거나 상승하면 이에 대응해 시장 변동성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KB증권은 내년 1월부터 1년간 시장조성자로 시장발전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한편, KCGS와 더불어 국내 대표적인 ESG평가기관인 ‘서스틴베스트’ 2022년 하반기 ESG평가에서도 국내 증권사 중 최고 수준인 A등급을 받으며 KB증권 ESG 경영활동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KB증권은 세계적 ESG 이니셔티브 유엔글로벌콤팩트(UNGC)가 회원사의 활동 참여도를 평가해 매년 선발하는 ‘한국협회 LEAD 그룹 10대 회사’에 선정됐다. ‘UNGC LEAD 그룹사’에 위촉되면 1년동안 UNGC의 가치와 10대 원칙 확산을 위해 활발한 대외활동을 하게 된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사장은 “경기침체와 투자심리 위축 등 열악한 금융환경 속에서도 ESG경영은 계속해서 추구해 나가야 할 최우선 경영가치 중 하나”라며 “시간이 갈수록 더 높아지고 다양해지는 글로벌 요구 수준과 기준에 부합하도록 내년에도 담대하고 내실 있는 ESG경영 로드맵을 수립해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73,000
    • -0.78%
    • 이더리움
    • 2,108,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69,300
    • -1.28%
    • 리플
    • 506.6
    • +0.16%
    • 솔라나
    • 29,680
    • -0.93%
    • 에이다
    • 500.7
    • +0.52%
    • 이오스
    • 1,386
    • -1.07%
    • 트론
    • 85.25
    • +3.02%
    • 스텔라루멘
    • 116.1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
    • 체인링크
    • 9,095
    • +0.83%
    • 샌드박스
    • 1,061
    • +1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