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대신 ‘수당’ 올리는 일본 기업…고민 깊어지는 BOJ

입력 2022-11-30 17:02 수정 2022-11-30 17: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실질임금 상승 효과 미미
임금상승률, 물가 절반에도 못 미쳐
BOJ 디플레 타개에도 큰 도움 안돼

일본에서 직원들에게 인플레이션 수당을 지급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물가 상승에 실질 임금 감소를 막고 직원들의 생활을 지원하겠다는 의도다. 취지는 좋지만 인플레이션에 근본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본급을 비롯한 임금 자체를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30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미쓰비시자동차는 내달 2일부터 일시금 형태로 최대 10만 엔(약 95만 원)의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관리직을 제외한 정규직 1만2000명이다. 정규직뿐만 아니라 기간제 직원이나 아르바이트 직원 1만4000명에게도 일시금 형태로 7만 엔을 지급한다. 지급총액은 13억 엔에 달한다.

미쓰비시가스화학도 이달 평균 6만 엔의 인플레이션 수당을 지급했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일본특수도업도 본사는 물론 계열사 14곳의 직원 총 8800명에게 정규직 직원은 5만 엔, 계약직 직원에는 2만 엔을 각각 지급했다. 쌀국수 제조업체 켄민식품은 올여름에 이어 다음 달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해 직원 1인당 1만 엔을 기본으로 지급하고, 가족 수에 따라 최대 6만 엔을 지급하기로 했다.

일시 수당이 아닌 급여에서 특별수당을 늘리는 방식으로 지급하는 기업도 있다. 만두 및 중화요리 전문 체인 ‘오사카 오우쇼’를 운영하는 트앤홀딩스와 시장조사업체 오리콘은 10월부터 특별수당을 인상했다.

정보제공업체 데이코쿠데이터뱅크가 이달 1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6%는 인플레이션 수당을 지급했고, 19.8%는 수당 지급을 계획하거나 검토하고 있다.

기업들이 잇달아 인플레이션 수당 지급에 나서는 것은 임금 상승을 웃도는 물가 상승 때문이다. 총무성에 따르면 임금 실질 수준을 산출하는 지표가 되는 물가(주택 집세 환산분을 제외한 종합지수)는 10월에 전년 동월 대비 4.4% 올랐다. 반면 평균 임금 상승률은 2.07%에 그쳐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문제는 기업들이 기본급 인상 대신 특별 수당 지급으로 인플레이션 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디플레이션 망령을 떨쳐내려 선진국 중앙은행 중 유일하게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는 일본은행(BOJ)은 임금인상을 꺼리는 기업들의 태도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노무라종합연구소의 기우치 다카히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일시적 수당은 저축으로 돌아가는 비율이 높아 개인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경미하다”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물가 상승에 대응하려면 기본급을 포함한 임금 인상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러니한 것은 임금인상을 부르짖는 BOJ 조차 행동은 정반대로 하고 있다는 점이다. 블룸버그통신 분석에 따르면 올해 BOJ 직원의 기본급 상승률은 0.2%에 불과했으며 구로다 하루히코 BOJ 총재 급여도 0.4% 오르는 데 그쳤다. 그동안 구로다 총재는 “인플레이션 목표 2% 달성을 위해서는 임금이 3% 정도 오르는 것이 적당하다”고 강조해왔다.

이런 모순된 상황은 BOJ가 직면한 어려움이 얼마나 큰지를 보여준다. 통화 완화정책 유지로 올해 미국 달러당 엔화 가치가 한때 30년 만의 최저치로 떨어졌고 생활비가 오르면서 국민의 불만도 점점 커지고 있다. 그러나 BOJ가 원하는 임금상승에 이르기까지는 요원해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42,000
    • -0.24%
    • 이더리움
    • 2,097,000
    • +1.3%
    • 비트코인 캐시
    • 174,000
    • +0%
    • 리플
    • 517
    • +0.33%
    • 솔라나
    • 31,020
    • +1.27%
    • 에이다
    • 506.9
    • +0.74%
    • 이오스
    • 1,387
    • +2.21%
    • 트론
    • 80.5
    • -0.37%
    • 스텔라루멘
    • 117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1.95%
    • 체인링크
    • 9,135
    • +1.9%
    • 샌드박스
    • 962.8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