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C에너지ㆍSGC이테크건설 대표이사에 '이우성' 부사장 선임…OCI, 3세 경영 본격화

입력 2022-11-28 1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우성 신임 대표이사 (사진제공=SGC이테크건설)
▲이우성 신임 대표이사 (사진제공=SGC이테크건설)

SGC에너지와 SGC이테크건설은 이사회를 열고 이우성 부사장을 각각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신임 대표는 OCI 창업자 고 이회림 회장의 차남 이복영 회장의 장남이다. 이로써 OCI 이회림 선대 회장부터 2세 이복영 회장에 이어 3세 이우성 대표체제가 완성되면서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최근 OCI의 인적 분할을 통해 이우현 부회장이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는 기조에 맞춰 SGC 또한 책임 경영 실천 기조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SGC에너지는 현 박준영 사장과, SGC이테크건설은 현 안찬규 사장과, 이우성 신임 사장이 함께하며 신구의 조화를 통한 조직의 안정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이 신임 대표는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스쿨에서 MBA를 마치고 2007년에 SGC이테크건설 해외사업팀에 입사, SGC이테크건설의 사우디 시장을 개척했다. 해외 임원을 담당하면서 사우디로부터 이뤄낸 매출이 1조 원에 달한다.

2020년에는 군장에너지와 삼광글라스, 이테크건설 등 계열회사를 통합해 SGC 출범을 주도했다. 최근에는 CVC인 SGC파트너스 대표이사를 맡아 창립 첫해 900억 원의 운용자산(AUM)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 신임 대표는 CCU(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등 에너지 자원순환 사업을 추진하는 등 SGC의 미래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정비 및 친환경 사업 강화 작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2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10,000
    • +0.88%
    • 이더리움
    • 2,123,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171,500
    • +1.24%
    • 리플
    • 506.3
    • +0.96%
    • 솔라나
    • 30,190
    • +2.65%
    • 에이다
    • 505.2
    • +2.6%
    • 이오스
    • 1,410
    • +3.3%
    • 트론
    • 83.43
    • +2.16%
    • 스텔라루멘
    • 116.6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1.29%
    • 체인링크
    • 9,100
    • +2.94%
    • 샌드박스
    • 1,116
    • +2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