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리스크’ 뒤숭숭한 野...이재명 ‘정면 돌파’ 선택하나

입력 2022-11-27 16: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법리스크' 입장 표명 피하지 않는 이재명
'로우키' 기조에서 강경 모드 시동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둘러싼 검찰발 ‘사법 리스크’가 커지자 이 대표의 입장 표명도 잦아지는 분위기다. 아직은 ‘로우키’ 기조를 유지하지만 취임 100일 째를 맞는 내달 5일을 전후로 이 대표의 메시지도 강경 모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27일 여야 최대 쟁점 법안인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시동을 걸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법이 정한 노동자의 기본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도록 사회적 합의를 도출해내겠다”며 “정부·여당도 무작정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합리적 대안을 만드는 데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15일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도 노란봉투법 입법 의지를 밝힌 바 있다. 28일 노조법 2·3조 개정운동본부와 간담회를 한다. 정부·여당과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법안을 고리로 ‘대여 공세’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정진상 당대표비서실 정무조정실장 등 이 대표의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를 ‘야당 탄압’으로 보고, 윤석열 정부에 총력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최근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한 반감도 여과 없이 표출하고 있다. 이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마이크를 잡고 “제가 웬만하면 이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작심 발언을 했다. 그는 “연기 능력도 엉망인 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같은 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북스’에 출연해 과거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겨냥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며 “한명숙 사건 같이, 없는 사건을 만들어 덮어씌우는 방식의 새로운 국가폭력범죄는 계속되고 있다”고도 했다.

최근 들어 이 대표의 입장 표명이 잦아진 배경엔 당내 결속을 다지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는 취임 100일인 내달 5일 기점으로 자신의 공식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4대금융지주 순이익 16.5조 ‘역대최대’…리딩뱅크는?
  • 엑소 백현, 1년9개월 만에 소집해체…2023년 엑소 완전체 기대
  • [르포] 수도권 집값 내림세 뚫을까?…수원 원도심 ‘수원성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열기’
  • “아파트는 올랐는데”…빌라, 전세사기에 경매시장서도 ‘눈물’
  • “2030만 있나? 4050 언니도 있다”…시니어 패션플랫폼의 질주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56,000
    • -1.3%
    • 이더리움
    • 2,058,000
    • -2.51%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2.68%
    • 리플
    • 504.6
    • -3.28%
    • 솔라나
    • 29,670
    • -4.04%
    • 에이다
    • 492
    • -3%
    • 이오스
    • 1,360
    • -3.06%
    • 트론
    • 80.76
    • -0.06%
    • 스텔라루멘
    • 114.1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50
    • +0.45%
    • 체인링크
    • 8,805
    • -4.03%
    • 샌드박스
    • 922.1
    • -6.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