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내부 탄소 가격’ 제도 시행…투자에 미래 탄소 가격 반영

입력 2022-11-27 11: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글로벌 탄소 배출권 가격 핵심 지표에 포함해 관리

SK이노베이션이 미래 탄소 가격을 경영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내부 탄소 가격’ 제도를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내부 탄소 가격 제도는 미래 탄소 가격 변화를 반영해 자체적으로 내부 탄소 가격을 설정하고, 이를 투자 안건 심의 시 적용하는 제도다. 기존 경제적 가치 중심 투자 안건 평가 방식에 더해, 미래 탄소 가치까지 반영한 종합적인 관점에서 투자 경제성을 검토함과 동시에 신규 사업 추진 시 탄소를 더욱 적극적으로 감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번 개선안은 이달 중순 이사회 보고를 마치고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다.

내부 탄소 가격 제도는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에는 ‘가치’를, 증가시키는 투자에는 ‘비용’으로 반영해 종합적인 관점에서 투자 경제성을 검토한다.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는 경제성이 상승하고, 반대로 신규 공장 증설에 따라 탄소를 더 배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투자는 경제성이 하락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점에서 실행 우선순위를 판단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발표한 넷제로 로드맵의 실행력을 높이는 관점에서 다양한 글로벌 전문 기관이 예측한 미래 탄소 가격 시나리오를 고려해 합리적 수준으로 내부 탄소 가격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2030년 이전까지는 유럽연합(EU)·미국·한국 등 글로벌 사업장이 위치한 주요 권역별 가격을 다원화해 2025년 톤당 40~95달러, 2027년 톤당 60~105달러, 중장기 가격은 2030년 톤당 120달러, 2040년 톤당 200달러로 설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탄소 배출권 가격을 유가, 환율 등과 같이 경영성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핵심 지표에 포함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과 산하 8개 사업자회사 유관부서가 함께 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관리 및 대응 방안을 지속 모색한다.

김태진 SK이노베이션 이사회 ESG 위원장은 “내부 탄소 가격의 도입은 기업의 경영 의사결정에 미래 탄소 가격을 비용으로 반영하고, 그 도입 여부를 공개하라는 외부 이해관계자의 기대에도 일치하는 것”이라며 “현재의 탄소 감축 및 ESG 전반에 걸친 성과를 지속시키는 데 이사회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58,000
    • +1.59%
    • 이더리움
    • 2,017,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170,600
    • +1.79%
    • 리플
    • 516.8
    • +0.08%
    • 솔라나
    • 30,510
    • +0.13%
    • 에이다
    • 488.7
    • +1.01%
    • 이오스
    • 1,369
    • -0.15%
    • 트론
    • 79.75
    • +1.24%
    • 스텔라루멘
    • 117.1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73%
    • 체인링크
    • 9,200
    • +0.71%
    • 샌드박스
    • 967.5
    • +4.39%
* 24시간 변동률 기준